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진주성 나무들, 뜨개옷으로 화려한 변신‘진주아지매’ 따뜻한 손길로 진주성 나무들 화려한 겨울옷으로 갈아 입어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1.12.06 10:12
  • 댓글 0
   
▲ 진주성 나무들, 뜨개옷으로 화려한 변신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네이버 카페 ‘진주아지매’ 회원 20여명이 ‘그래피티 니팅’으로 진주성 내 수목 35그루에 뜨개옷을 입혀주며 포근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래피티 니팅은 공공시설물에 털실로 뜬 덮개를 씌우는 친환경 거리예술을 일컫는 말로 진주아지매 회원들은 매년 진주성의 나무에 한 땀 한 땀 정성을 들여 준비한 뜨개옷을 입혀주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12월로 연기되어 개최되는 진주남강유등축제의 다채로운 등과도 어우러져 색다른 볼거리가 되고 있다.

진주아지매 회원들이 만든 뜨개옷은 내년 2월까지 수목 보호를 위한 잠복소로서 역할을 하며 진주성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포근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진주성 관계자는 “매년 정기적으로 진주성 수목을 위해 애써 주시는 진주아지매 회원들의 정성과 노고에 감사드린다 이러한 지원과 격려를 발판 삼아 진주시민의 가슴속에 늘 함께하는 아름다운 진주성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