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대전시 민간건축공사 지역업체 참여율 4년 만에 68% 회복코로나, 자재비 상승 등 설상가상 악재 속 빛나는 성과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2.01.06 08:10
  • 댓글 0
   
▲ 대전광역시청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대전시는 4분기 민간건축공사장 지역업체 하도급 등 참여 실태를 점검한 결과, 지역업체 수주금액은 1조 4천억원, 참여율 68%로 3분기 대비 0.8% 상승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결과는 연면적 3천㎡이상의 민간건축공사장 81개소를 대상으로 12월 20일부터 12월 28일까지 시·구·지역건설 관련협회가 합동으로 점검한 결과를 분석한 것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2017년 지역업체 참여율이 68%를 달성한 이후, 2018년 66%, 2019년 66%, 2020년 66%로 하락 후 정체 추세를 보이다가 2021년 4년 만에 68%를 회복했다.

지역업체 수주금액도 2017년 6천억원에서 2021년 1조 4천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하면서 지역업체 수주금액, 참여율 등 전 부문에서 2021년 가장 빛난 실적을 거뒀다.

시는 지난해 실적은 코로나로 인한 경기불황과 건설관련 자재비가 급등한 설상가상의 악조건에도 시·구의 현장 관리·감독과 시책추진에 적극 협조한 건설관련 협회의 노고로 이뤄진 성과라고 평가했다.

대전시는 지난해 실적에 만족하지 않고 올해 민간건축공사 지역업체 참여 확대를 통한 지역업체 참여율 70% 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시 정해교 도시주택국장은“정비사업을 중심으로 대전의 건설경기가 활기를 띠고 있고 우리 시도 발맞춰 적극적인 행동지도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2021년은 지역업체 참여율이 4년 만에 68%를 달성하고 본사 소재지별 도급계약이 특·광역시 중 최고로 나타나는 등 노력이 결실을 맺었고 올해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방면의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