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고창군, ‘고창로컬푸드 안전 인증제’ 연구용역 착수지역의 우수 농특산물 군수 인증, 안전·신뢰성 ‘으뜸’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2.05.26 09:32
  • 댓글 0
   
▲ 고창군, ‘고창로컬푸드 안전 인증제’ 연구용역 착수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지역에서 생산된 농·축·수산물 등의 안전성과 품질을 군수가 책임지고 인증하는 ‘고창로컬푸드 안전 인증제’ 도입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로컬푸드 안전 인증제’는 지역먹거리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생산단계에서 가공, 유통단계까지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의 안전 기준을 설정한다.

이후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수·축산물과 가공식품 등에 대해 지자체장이 안전하다는 것을 인증하게 된다.

용역 과업지시서에는 고창로컬푸드 안전 인증제 관리체계 구축 고창로컬푸드 안전·품질관리 비전 및 추진전략 수립 고창로컬푸드의 정체성을 담아낼 브랜드 개발 안전·품질관리분야 연계사업 및 신규사업 발굴 등 지역여건에 맞는 효율적인 인증 체계를 구축 등이 담겼다.

군은 점점 증가하는 고품질 친환경 농특산물의 수요에 대응하고 소비자 트렌드에 맞춘 친환경 농산물 생산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역 농특산물의 선순환 체계를 만들어 대도시에 고창농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농가들의 소득증대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군은 내년 상반기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농가들을 위한 신규 사업 발굴 및 교육 등을 통해 고창로컬푸드 안전 인증제의 조기 정착과 지역먹거리 종합계획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창군청 박성기 농어촌식품과장은 “고창로컬푸드 안전 인증제 구축을 통해 농업인은 고품질의 책임있는 먹거리를 생산해 안정적인 소득을 올리고 소비자는 누구나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를 맛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성공적인 인증시스템 도입과 정착을 위해 농가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