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경상남도,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 공개수집8월 8일부터 11월 17일까지 전 국민 대상으로 추진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2.08.10 16:12
  • 댓글 0
   
▲ 경상남도청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경상남도는 경남지역 강제 동원의 실상 규명을 위한 도민 공감대를 조성하고 효율적으로 관련 기록물을 조사·수집하기 위해 대일항쟁기 경남지역 강제동원 기록물을 공개 수집한다.

기록물 수집은 오는 11월 17일까지 진행되며 실물 기록물 수집과 더불어 관련 제보나 유가족 증언 신청도 가능하다.

수집대상은 개인, 단체 등이 소장 중인 대일항쟁기 경남지역 강제동원과 관련한 문서 사진, 유품 등 민간기록물이다.

기록물 제공은 경상남도기록원 누리집에서 자료수집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 후 우편이나 방문, 전자우편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경상남도기록원은 소장자의 희망에 따라 기록원 기증, 이미지 제공, 구술채록 등의 방법으로 수집할 예정이며 기증자에게는 기증협약서 수여, 기념품 증정, 전시실 내 기증자명패 표기 등 다양한 혜택이 부여된다.

경상남도기록원장은 “이번 공개 수집을 통해 일제 강제동원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경남지역의 숨겨진 기록물을 수집하고 보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체계적인 조사·수집을 통해 우리 역사를 공유하고 기록의 가치를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