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경남도, 인니 구매자 초청 방산 수출상담회로 수출 활로 개척인도네시아 구매자 8명 도내 11개 업체 방문…수출 청신호 밝혀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2.11.30 17:01
  • 댓글 0
   
▲ 경남도, 인니 구매자 초청 방산 수출상담회로 수출 활로 개척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경상남도는 ‘인도네시아 구매자 초청 방산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2,700만 달러의 수출계약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지난 28일부터 사흘간 인도네시아 구매자 8명을 초청해 대우조선해양, 대건테크, 대명, 범한퓨얼셀, 메타뷰 등 도내 11개 방위산업체 현장을 방문하고 업체별 수출상담을 실시했다.

인도네시아는 2011년 국산 고등훈련기를 최초로 도입한 것을 비롯해, 수년간 도내 방산 수출 규모 1위를 기록한 큰손으로 이번 수출상담회는 최근 침체된 인도네시아와의 방위산업 수출 활로를 모색하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경남도는 강조했다.

주요 수출계약 품목은 금속분말 3D 프린터, 훈련 시뮬레이션 솔루션, 압축공기시스템, 낙하산, 잠수함 시스템 등으로 일부 품목은 이르면 오는 12월부터 주문을 시작해 2023년부터 단계적으로 수출을 진행하게 된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인도네시아 관계자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경남지원단이 자카르타, 수라바야 현지 무역관을 통해 도내 업체와 거래 실적이 있거나, 신규 거래를 희망하는 구매자를 중심으로 선발해 품질 경쟁력이 우수한 기업을 주선함으로써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경남도 관계자는 전했다.

도내 업체 생산현장을 둘러본 한 관계자는 생산 공정과 품질에 만족감을 표시하며 인도네시아 국방부를 통해 향후 독점 계약을 추진할 의사가 있음을 시사해 수출 전망에 청신호를 밝혔다.

한편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24일 사천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에서 정부를 상대로 방산부품 연구원 설립 방산 수출 지원을 위한 범정부 컨트롤 타워 구축 국방과학기술료 감면 3년 연장 방위사업 계약에 관한 법률 제정을 건의한 바 있으며 이와 관련해 원전을 포함한 방위산업체 간 협력을 강화하고 방산물자 주요 수출국 외교 공관과의 접촉을 확대해 수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24일 사천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 체계’를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을 계기로 원전을 포함한 관련 산업 방위사업체 간 협력을 강화하고 방산물자 주요 수출국 외교공관과의 접촉을 확대해 방산 수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류명현 경남도 산업통상국장은 “지난 달 폴란드 방산 수출 증대에 힘입어 도내 무역수지가 흑자로 돌아선 데 이어 인도네시아 방산 수출 거래를 확대하게 된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며 “도내 방위산업체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수출시장 확대를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어려운 점을 개선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