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유희태 완주군수 “산불 진화 과정서 완주의 새 저력 발견”1일 ‘청원월례조회 석상’에서 “함께하는 직원들 자랑스러웠다” 언급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2.12.01 17:35
  • 댓글 0
   
▲ 완주군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유희태 완주군수가 1일 “꺼질 듯 꺼지지 않았던 운주면 야산의 산불을 최종 진화하는 과정에서 소방과 산림, 군인, 경찰, 의용소방대 등 여러 관계기관과 주민의 협조가 있었다”며 “모두가 하나가 되어 산불을 진화하는 과정에서 완주의 새로운 저력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유 군수는 이날 오전 완주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12월 청원월례조회’에서 “낙엽이 쌓여 있어 주불을 진화했음에도 잔불이 다시 살아나 재발화 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반복됐지만 모두의 힘으로 사흘 만에 완전히 진화할 수 있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유 군수는 또 “1천여명의 직원들이 주말임에도 이른 아침부터 나와 산불 진화에 적극 나서는 모습을 보고 직원들의 저력과 단결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중대 사안이 발생했을 때 모두가 함께하는 직원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운주면 한 야산에서 지난달 25일 저녁에 발생한 산불을 진화하는 과정에서 낙엽이 불쏘시개 역할을 하며 세 차례나 다시 발화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지만 지역의 유관기관과 공직자들이 협력의 힘을 발휘해 사흘 만에 최종 진화한 것에 대해 공개적인 감사의 뜻을 밝힌 것이다.

유 군수는 이어 “의회의 행정사무감사가 9일간의 일정을 마무리 한다”며 “행감에서 나온 지적사항 중에서 개선할 것은 과감히 개선하고 앞으로 있을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도 필요한 예산이 깎이지 않고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공직자 개개인의 언행은 완주군의 이미지와 직결될 수 있어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 할 것”이라며 “연말연시에 공직기강을 확립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군수는 “군민행복과 지역발전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공직자의 본분과 자세를 잃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완주군이 새롭게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해 갈 수 있도록 공직자들이 청렴과 친절 서비스 강화에 앞장서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완주군은 이날 청원월례조회에 이어 세대 공감 교육을 통해 서로 다른 세대의 문화와 시대 흐름을 이해하고 생각을 공유하기 위한 특강을 마련해 직원의 인식변화에 적극 나섰다.

특강에는 ㈜인사이트브릿지 이병훈 소장이 ‘오해를 이해로 XYZ세대 티키타카’라는 주제로 2시간가량 진행해 관심을 끌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