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소방청,‘노인가구 화재안전망 더욱 두텁게’ `22년 화재사망자 56%가 60세 이상수면 또는 음주상태인 경우 많아‥피난약자 맞춤형 대응전략 추진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1.30 14:03
  • 댓글 0
   
▲ 소방청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소방청은 2022년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노인 가구 대상 화재안전망을 더욱 두텁게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시스템 통계에 따르면 2022년 발생한 화재는 총 40,114건으로 2,662명의 인명피해와 12,040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는 전년 대비 화재 건수 10.6%, 인명피해 24.9%, 재산피해는 9.5%가 각각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남부지방 가뭄 장기화 등 지속된 이상기후와 건조한 날씨로 인해 화재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 완화에 따른 야외활동 및 여가활동 증가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화재발생 장소별로는 비주거시설 14,929건, 주거시설 10,497건, 차량 4,669건 순이었다.

특히 주목할 점은 화재사망자 현황이다.

야외활동 증가로 인해 전체적인 화재건수는 비주거시설에서 높게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화재사망자 대부분은 주거시설에서 발생했다.

이 가운데 70세 이상 105명, 60~69세 86명, 50~59세 76명 순으로 노인 사망률이 높았으며 유독가스 흡입 및 화상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 전 상태는 수면 중 또는 음주 상태인 경우가 많았으며 연기으로 피난에 어려움을 겪거나 출구가 잠겨 사망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소방청은 화재 감정·감식 과학화를 통해 화재원인을 정확히 규명·분석해 대응 및 예방대책을 강화하는 한편 노인 등 취약계층 화재위험 노출 및 인명피해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재난피해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 취약계층 맞춤형 소방안전교육 체계를 정립하고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보급 확대와 자율설치 문화를 확산하는 등 다양한 시책으로 노인 등 피난약자 맞춤형 대응전략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소방청 이일 119대응국장은 “혼자 사는 노인가구가 증가하는 등 사회 환경적 변화에 따라 화재 패턴과 피해 추이도 달라지고 있다”며 “급변하는 사회·자연 환경에 기민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화재통계분석에 입각한 선제적 화재예방대책 및 시행을 통해 화재 발생 및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