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사이버보안 위협 증가, 국민과 함께 하는 현장 토론회박윤규 2차관 사이버보안 위협 대응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 경청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3.03.09 14:58
  • 댓글 0
   
▲ 사이버보안 위협 증가, 국민과 함께 하는 현장 토론회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월 9일 사이버보안 전문기업인 지란지교시큐리티에서 2023년도 제3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 일환으로‘국민과 함께하는 위기의 사이버보안 현장 토론회’를 개최했다.

과기정통부는 그동안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 결과 분석 및 경험을 토대로 올 해부터는 현장에서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정책방안 마련을 위해 타운홀과 100분 토론 방식을 도입해 일반인, 학생들까지 참여자의 폭을 넓히고 정부 정책 중심 토론을 벗어나 국민의 관심 거리를 중심으로 하는 주제별 집중 토론방식을 도입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내 사이버보안 전문기업인 지란지교, 지니언스, 오내피플과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등 사이보안 관련 산·학·연·관 전문가들과 일반인, 학생, 현역 군인 등이 참여했다.

첫 번째 주제로는 최근 LGU+ 고객정보 유출 등 계속되는 사이버침해사고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과 경제적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일반인 참석자의 해킹피해에 대한 불안과 정부 정책추진 희망사항을 듣고 관련 전문가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은 기업의 클라우드 전환과 원격근무, 재택근무 확산으로 기존 경계형 보안체계의 한계를 지적했으며 제로트러스트 및 공급망 보안 등 능동적인 대응체계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특히 챗GPT로 인한 새로운 보안위협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인지하고 피해를 사전에 막기위한 정부와 기업의 빠른 대응도 요구했다.

두 번째는 시장규모, 전문인력, 투자규모 등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국내 사이버보안 전문기업들이 혁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토론하기 위해 2022년 스타트업대상을 수상한 오내피플 조아영 대표의 포부를 듣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정보보호제품 신속확인제 활성화, 해외 국가들과 지속적인 신뢰관계 유지 및 인적 네트워크 구축 등의 중요성을 공유하고 아세안 사이버 쉴즈 등 실질적인 해외진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세 번째로는 현직 사이버보안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역 군인이 사이버보안 교육과정 이수 및 현장 경험을 공유했고 현장에서 적시에 활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능력을 갖춘 인재양성을 위해 사이버보안 기업 및 수요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육성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산업현장에서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인재양성 교육을 지원하겠다고 밝히며 이를 위해 기업 주도형 인재양성 과정인 ‘시큐리티 아카데미’, 잠재력 있는 인재에게 재능 사다리를 제공하는 화이트해커스쿨 및 최고급 개발인력 육성을 지원하는 ‘S-개발자’ 과정 등 신규 과정 개설과 함께 실효성 있는 인재양성을 위해 업계와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네 번째로는 기업들의 사이버보안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사이버보안에 대한 투자확대를 위해 기업의 입장에서 사이버보안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공유하고 과기정통부의 정보보호 공시제도 운영·확산, 정보보호최고책임자 지정·운영 등 기존 제도의 활성화 외에도 보안사고 기업에 대한 취약점 점검 이행 의무화 방안, 주요 디지털서비스에 대한 다중인증 확대 필요 등 현장의 목소리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민간의 높은 사이버보안 역량이 국민의 일상과 국가 경제의 튼튼한 버팀목이 되어 국가 전체의 사이버보안 경쟁력으로 이어질 것이다”고 강조하면서 과기정통부는 “정부의 사이버보안 정책들이 국민의 일상과 산업 현장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산·학·연·관이 함께 힘을 합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