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화성을 품은 벌집성단국립과천과학관, 벌집성단·화성 근접 특별관측회 개최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5.25 12:54
  • 댓글 0
   
▲ 화성을 품은 벌집성단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국립과천과학관은 벌집성단과 화성이 근접하는 6월 3일에 특별관측행사를 개최한다.

벌집성단1)은 지구에서 약 577광년 떨어져 있는 산개성단2)으로 프레세페성단 또는 M44라고 불리기도 한다.

6월 3일 저녁에는 벌집성단과 화성이 매우 근접해 망원경으로 볼 경우 두 천체가 한 시야에 들어오게 되어 마치 화성이 벌집성단 내 별 중 하나인 것처럼 보이게 된다.

이번 근접은 우리나라 관측기준 2021년 7월 3일 이후 처음이고 앞으로의 근접은 2025년 5월 5일이다.

이후 2026년 10월 12일에 다시 발생했다가 10년 후인 2036년 7월 1일에나 관측가능하다.

두 천체의 근접 현상을 관측하기 위해서는 서쪽 하늘이 트여있는 곳을 찾아야 하며 벌집성단을 맨눈으로 확인하기에는 쉽지 않으므로 망원경이나 쌍안경으로 화성을 찾으면 벌집성단과 화성이 한 시야에 들어온다.

이번 관측행사에서는 강연과 대면 관측이 진행된다.

강연은 초등학교 이상을 대상으로 저녁 7시 30분에 시작되고 관측은 8시 20분부터 누구나 예약 없이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관측대상은 벌집성단·화성 근접뿐만 아니라, 달, 금성, 미자르/알코르도 포함된다.

한형주 관장은 “드문 현상인 성단과 행성의 근접을 망원경으로 동시에 관측하는 특별한 경험을 과천과학관에서 함께 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