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매장 밖 쓰러진 노인 119에 신고하고 병원비까지 건넨 안경사서대문구 충현동의 한 안경원 대표, 매장 밖에 쓰러진 기초수급 노인 도와 귀감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3.05.30 14:08
  • 댓글 0
   
▲ 매장 밖 쓰러진 노인 119에 신고하고 병원비까지 건넨 안경사
[중부뉴스통신] 서대문구는 최근 관내 충현동에서 한 시민이 기초수급 홀몸노인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주위에 감동을 주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미담의 주인공은 서대문구 충현동에서 안경원을 운영하고 있는 김민영 씨.김 씨는 이달 19일 오전 자신의 매장 밖에 쓰러져 있는 노인을 발견하고 곧바로 달려가 의식을 확인하면서 119로 신고했다.

정신을 차린 노인은 “나는 기초생활수급자인데 돈이 없어 병원에 갈 수가 없다”고 말했고 김 씨는 안경원으로 들어가 돈을 챙겨 온 뒤 이를 노인에게 건넸다.

김민영 안경사는 “어르신, 목숨이 우선이다.

이 돈 안 갚으셔도 되니 치료 먼저 받으세요”며 입원을 설득했다.

가족 없이 혼자 살고 있던 이 노인은 덕분에 병원 치료를 마치고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할 수 있었다.

미담을 접한 이동완 충현동장은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최근 이 노인과 함께 케이크를 갖고 해당 안경원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노인은 “고마운 분 덕분에 죽을 고비를 넘겨 다시 태어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하고 “쓰러졌을 때 어느 누구도 관심을 주지 않았는데 달려와 나를 살려준 은인을 만나니 자꾸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김민영 씨는 “생명을 구해야 한다는 마음뿐이었으며 어느 누구라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급박한 위기의 순간에 행동과 나눔으로 어르신의 생명을 구하신 안경사님이 우리 모두에게 이웃 사랑과 생명 존중의 가치를 되새기게 한다”며 감사를 전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