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해외 자매 · 우호도시 대표단’울산 방문튀르키예 코자엘리시 등 3개국 3개 도시 18명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5.31 09:11
  • 댓글 0
   
▲ 울산광역시청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35년 만에 부활되는 ‘울산공업축제’를 축하하기 위해 ‘해외 자매·우호도시 대표단’이 울산을 찾는다.

울산시는 해외 자매·우호 대표단이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3일간 일정으로 울산을 방문해 울산공업축제 개막식에 참석하고 문화탐방과 산업시찰을 한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자매도시 튀르키예 코자엘리시의 발라미르 권도그두 사무총장 우호도시 카자흐스탄 카라간다주의 예르멕 알프소프 부지사 우호도시 체코 모라비아실레지아주의 야로슬라프 카니아 경제부지사 등 3개국, 3개 도시 총 18명으로 구성됐다.

대표단은 방문 첫날인 5월 31일 태화강 국가정원을 탐방한다.

이어 1일에는 롯데호텔에서 김두겸 시장과 환담, 환영오찬에 참석한 후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 등 주요 산업시설을 시찰하고 울산공업축제 행진 및 개막식에 참석한다.

2일과 3일에는 대왕암공원, 울산대교전망대, 암각화박물관 등 지역 문화탐방 후 일정을 마무리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방문을 통해 울산 공업축제가 울산시민뿐만 아니라 해외 자매·우호도시도 함께 하는 뜻깊은 화합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