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미 연합지휘통제체계의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한미 사이버보안 공동지침’ 마련한미 지휘통제체계 연동 시 자국의 체계는 자국의 보안제도로 평가 후 평가결과를 상호 교환하고 이를 신뢰 및 인정하는 약정을 체결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6.02 11:56
  • 댓글 0
   
▲ 한미 연합지휘통제체계의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한미 사이버보안 공동지침’ 마련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에서는 한미 연합지휘통제체계의 안정적 연동과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해 주한미군사령부와 사이버보안 공동지침을 마련했다.

합참과 주한미군사령부는 우리 군에서 운용하는 연합지휘통제체계와 미군에서 운용하고 있는 한국전구 범세계연합정보교환체계 간의 안정적 연동을 보장하기 위해 6월 2일 합참 청사에서 한미 군 당국 간 최초로 사이버보안 공동지침을 마련하고 이를 명시한 합의각서를 교환했다.

서명식에는 류승하 합참 지휘통신부장과 주한미군사 에릭 웰컴 통신전자참모부장이 참석해 합의각서에 서명했다.

이번 공동지침 마련을 위해 그간 국방부에서는 ’21년부터 3년간 한미 국방부 정보통신기술협력위원회 및 사이버워킹그룹을 통해 미국과 다수의 논의를 거쳐 공감대를 형성해왔으며 한측 AKJCCS에 대한 보안평가 결과와 미측 CENTRIXS-K의 보안평가 결과를 한미 최초로 상호 공유하는 등 신뢰의 토대를 마련해왔다.

기존 한미 간 지휘통제체계 연동 시에는 사이버보안 기준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고 연동 데이터에 대해 한미 간 양해각서를 작성하고 체계를 연동했으나, 이번 사이버보안 공동지침을 통해 체계 연동 시 필요한 사이버보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절차를 명시해 사이버보안이 보장된 환경에서 연동할 수 있도록 개선해 보안성을 확보했다.

또한, 연동 중인 체계에서 사이버 위협이 식별되었을 경우 상대국에게 통보하는 등 위협 정보에 대한 교환도 실시하도록 명시해 사이버보안의 실행력을 제고함으로써 그간 논의해온 한미 사이버보안 협력을 가시화했다.

한미 양국은 이번 사이버보안 공동지침을 통해 자국 체계에 대한 위협이 상대국가의 체계에 대한 위협과 동일하다는 것을 상호이해하고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해 지속 협력하기로 했으며 자국의 체계는 자국의 사이버보안제도로 평가하고 그 결과를 상호 신뢰하며 공유하기로 하는 등 사이버보안 분야에서 한미 신뢰를 크게 증진했다.

이번에 합의한 사이버보안 공동지침은 범세계적으로 운용되고 있는 CENTRIXS 체계를 중심으로 미군이 다른 파트너국가와 맺는 최초의 사이버보안 공동지침이다.

한미는 이번 합의가 향후 양국 국방 당국 간 사이버보안 협력의 기반이 될 수 있는 ‘큰 진전’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원활한 연합작전수행 보장 및 전작권 전환과 더불어 한미동맹 관계를 사이버 공간까지 확장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방부에서는 이번 합참과 주한미군사 간 합의를 시작으로 사이버보안 협력이 국방 전 분야에 확대될 수 있도록 6월에 열리는 ’23년 한미 정보통신기술 협력위원회를 통해 한미 국방부 간 추가적인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