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보건복지부, 필수의료 강화 위해 17개 시·도와 협의체 구성지자체별 필수의료 지원사례 공유 및 협력방안 논의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6.02 11:57
  • 댓글 0
   
▲ 보건복지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보건복지부는 17개 시·도와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필수의료 지원을 위한 협력체계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6월 2일 오전 10시에 임인택 보건의료정책실장 주재로 17개 시·도가 참여한 ‘필수의료지원 정부-지자체 협의체’ 구성·운영을 위한 회의를 개최해,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중앙정부와 지자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그간 정부는 필수의료 지원대책 및 소아의료체계 개선대책을 마련해, 대책 발표 이후에도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의료현장과 소통을 지속했다.

한편 지역완결적 필수의료 제공체계를 구축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의료현장의 수용성을 강화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17개 시도가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회의에서는 서울특별시에서 추진 중인 ‘서울형 야간 소아 의료체계 구축사업’과 전라북도에서 지원 중인 ‘필수의료과 인재육성 시범사업’ 등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지자체 지원사례를 공유하고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개선방안에 대해 의견을 수렴했다.

임인택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번 협의체 회의를 통해 17개 시·도에 필수의료 강화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협의체를 통해 지자체별로 추진 중인 지원사례를 적극 공유하고 필수의료 지원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