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완주군 “서툴어도 농촌일손 보탬됐길”보건소 건강증진과 직원들, 마늘농가 찾아 수확 도움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3.06.02 12:09
  • 댓글 0
   
▲ 완주군 “서툴어도 농촌일손 보탬됐길”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완주군 보건소 건강증진과 직원들이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섰다.

2일 완주군은 건강증진과 직원 10명이 최근 봉동읍 소재 마늘 농가를 찾아 수확을 도왔다고 밝혔다.

이번 직원들의 일손 돕기는 농번기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직원들이 뜻을 보탰다.

직원들은 서툴지만 정성을 담아 마늘 수확작업에 나섰고 농민들의 고충을 나누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양용이 농가주는 “농사철에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이 많은데, 무더운 날씨와 바쁜 업무 중에도 직원들이 일손을 보태줘 큰 힘이 된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재연 건강증진과 과장은 "본격적인 영농기를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에 처한 농가에 보탬을 주기 위해 농촌일손돕기를 추진했다 일손이 부족한 농가 현실을 감안해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찾아 지속적으로 일손돕기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