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 남원, 지역활력타운 공모 선정…지리산 자락에 전원마을 조성운봉읍 지리산 허브밸리 일원 약 1만평 규모 전원마을 조성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3.06.02 13:32
  • 댓글 0
   
▲ 전라북도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전라북도 남원 지리산 자락에 복지·문화 기반 시설을 갖춘 전원마을이 조성된다.

지방소멸을 막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전라북도는 국토교통부 등 7개 부처에서 공동주관한 2023년 지역활력타운 공모에 남원 지리산 지역활력타운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지역활력타운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모델이다.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 및 청년에게 타운하우스 등 주거지를 분양 또는 임대로 제공하고 인근에는 복지·문화 기반시설을 조성해 살기 좋은 전원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국비 지원과 함께 지구단위계획 의제 등 인·허가 특례 등이 지원된다.

공모에 선정된 남원 지리산 지역활력타운은 운봉읍 지리산 자락 해발 600m에 위치한 지리산 허브밸리 산업특구를 활용해 약1만평 규모의 전원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총 220억원이다.

타운하우스 36호, 단독주택 32호, 타이니하우스 10호 등 총 78호를 조성해 분양 및 임대방식으로 공급한다.

단지 내에는 실내체육관과 복합커뮤니티센터, 텃밭, 공유 마당 등 생활 편의시설도 갖출 예정이다.

도는 2024년 본격적인 설계를 시작으로 2026년 8월까지 모든 시설을 준공하고 같은해 9월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찬준 전북도 지역정책과장은 “남원 지역활력타운의 경우 사업부지 대부분이 시 소유로 되어 있어, 올해 하반기 지구지정을 통해 신속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이번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전북에 제2, 제3의 지역활력타운 사업이 계속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