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박경귀 아산시장 “‘에코 농 페스티벌’, 전통 농법 보존·계승하는 축제로 키울 것”길놀이·모내기 등 전통 농법 체험부터 두레 논매기 공연까지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06.02 16:27
  • 댓글 0
   
▲ 박경귀 아산시장 “‘에코 농 페스티벌’, 전통 농법 보존·계승하는 축제로 키울 것”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박경귀 아산시장이 2일 ‘제1회 신정호 아트밸리 에코 농파크 페스티벌’ 전통 손 모내기 체험행사에 참석했다.

신정호 상류 지역에 생태농업 단지인 ‘에코 농파크’를 조성한 아산시는 사라져가는 전통 농경문화를 보존·계승하기 위한 축제를 연다.

6월 2일과 3일 이틀간 열리는 ‘제1회 신정호 아트밸리 에코 농파크 페스티벌’이다.

친환경 생태 농업과 전통 농경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이번 축제의 포문은 한 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신명 나는 길놀이가 열었다.

소를 이용한 전통 써레질 시연에 이어 유치원생부터 대학생, 모내기가 일상이었던 어르신들까지, 전 세대를 아우른 1200여명의 참가자들은 손으로 직접 모를 옮겨 심는 ‘손 모내기’를 체험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또, 아산 송악면 지역의 전통 농경의례인 송악두레논매기 공연과 즐거운 새참 시간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었다.

우리의 전통 농경문화를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해 의미와 즐거움을 더한 것이다.

인근에서는 지역 농업인들이 친환경농법으로 재배한 농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직거래 장터도 운영되어 참가자들의 발걸음을 붙들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경귀 시장을 비롯해 김희영 아산시의회 의장, 강훈식 국회의원, 신진식 농협중앙회 아산시지부장, 시·도의원, 지역농협 조합장 등도 참석했다.

박경귀 시장은 “타임머신을 타고 100년 전으로 온 듯하다”며 “소를 이용해 써레질하고 손으로 모를 옮겨 심는 전통 방식의 ‘무동력농법’은 각별히 신경 써 보존하고 계승해야 할 우리의 소중한 무형 문화유산”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여기 깃발에 농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농자천하지대본’이라는 말이 쓰여있다”며 “농사는 천하의 큰 근본이며 나라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코 농파크 페스티벌’은 친환경 생태농업과 전통 농경문화 체험이 어우러지는 의미 있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자라나는 세대와 스마트 농법 교육에만 집중하고 있을 영농후계자들에게 농업의 본질적인 의미와 소중함을 알려주는 귀중한 교보재가 되는 유익하고 즐거운 행사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 ‘제1회 신정호 아트밸리 에코 농파크 페스티벌’ 봄 손 모내기 체험은 3일 토요일까지 이어진다.

가을에는 전통 방식의 무동력 벼 베기를 체험하는 ‘가을걷이 축제’도 개최될 예정이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