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고흥군, 청정해역 건다시마 첫 위판, 본격 출하청정해역 해풍에 말린 건다시마 올해 첫 위판 개시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3.06.05 15:40
  • 댓글 0
   
▲ 고흥군, 청정해역 건다시마 첫 위판, 본격 출하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고흥군은 본격적인 다시마 수확철을 맞아 6월 5일 금산면 오천 다시마위판장에서 건다시마 풍작기원제와 안전조업 기원을 위한 초매식이 열리며 본격적으로 위판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날 초매식에는 다시마를 생산하는 어민들이 참석했으며 해황여건 안정과 어민들의 안녕을 바라는 기원제를 올리고 건다시마 첫 경매를 개시했다.

첫 위판 물량은 약 37톤, 2억 9천만원으로 위판 가격은 1kg당 평균 8,000원으로 거래됐다.

고흥에서 생산된 다시마는 청정해역에서 자라 맛과 향이 훌륭하며 다량의 칼슘, 철분, 마그네슘 및 식이섬유가 풍부해 비만 예방에 탁월하고 몸속 미세먼지와 중금속을 흡착해 몸 밖으로 내보내는 작용을 하는 알긴산도 함유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고흥 다시마는 육상건조장에서 해풍으로 자연 건조시켜 주로 국물용으로 판매되며 국물의 감칠맛을 더해 웰빙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초매식에 참석한 공영민 고흥군수는 고품질 다시마 생산에 힘써준 어업인들과 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고흥산 다시마의 품질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어가 인력난 해소와 소득증대를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고흥군에서 생산된 건다시마 위판실적은 560톤 47억 4,800만원의 소득을 올렸으나, 올해는 태풍 간접 영향으로 수확시기가 늦어져 수온 상승에 따라 갯병이 발생하거나 엽체가 탈락할 것으로 보아 전년대비 98%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