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종호 장관, 디지털 서비스 안전 현장 점검KT 부산국제통신센터를 방문, 해저케이블 통신망 보호·관리대책, 24시간 통합관제현황 등 국제통신 안정성 점검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14 13:10
  • 댓글 0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장관은 9월 14일 디지털 서비스 안전 현장점검의 일환으로 KT 부산국제통신센터를 방문해 중요통신시설인 해저케이블 통신망 안정성을 점검했다.

KT 부산국제통신센터는 해저케이블이 바다에서 내륙으로 인양되어 최초로 접속되는 육상 지점에 설치하는 통신국사로 해저케이블을 끌어올려 지상의 통신망과 연결해주는 역할을 한다.

또한, 미국, 일본 등 주요 국가와 연결된 7개의 해저케이블을 운용·관리하는 중요통신시설이다.

이종호 장관은 해저케이블 육양국의 운영현황과 해저케이블 보호·관리대책 등을 청취한 후 해저케이블, 중계기 및 전송장비 등 해저케이블 통신망 장비와 통합관제센터를 둘러보며 해저케이블의 운용·관리 상황 전반을 점검했다.

점검 후 이종호 장관은 “해저케이블 통신망은 타 국가와의 통신 트래픽의 99%를 처리하고 있어 디지털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핵심 인프라이므로 안정성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하고 “통신망 생존성·복원력 확보를 위한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방안’에 따라, 통신망 이원화와 같은 디지털 재난 예방조치를 앞으로도 계속 점검·개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서 이종호 장관은 2주 후로 다가온 추석 연휴 기간의 통신량 급증에 대비해 국민의 통신서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통신사에서는 통신 품질 사전점검 및 24시간 관제센터 가동 등 장애 예방·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대규모 디지털 서비스 장애 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해 이번 KT 부산국제통신센터 방문을 시작으로 기간통신서비스, 부가통신서비스, 데이터센터 등 중요 디지털 서비스 현장에 대해 장·차관, 실·국장 등을 중심으로 연속 안전점검을 연말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