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9월 가뭄 예·경보 발표전국 저수지 저수율 평년 수준 이상으로 농업용수 공급 지장 없을 전망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14 13:15
  • 댓글 0
   
▲ 행정안전부(사진=PEDIEN)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정부는 9월 14일 9월부터 11월까지 전국 가뭄 상황에 대한 예·경보를 발표했다.

최근 6개월 전국 누적 강수량은 평년의 132.3%로 기상가뭄 상황은 전국적으로 정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9월과 10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고 11월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어 기상가뭄은 정상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농업용 저수지 전국 평균 저수율은 81.0%로 평년의 117.7%로 높고 도별 평년 대비 저수율도 106.7%~123.9%로 평년 수준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생활·공업용수 주요 수원인 다목적댐 20곳과 용수댐 14곳의 저수율은 각각 예년의 122%, 120% 수준이다.

현재 모든 댐이 ‘정상’ 관리 중이며 정부는 앞으로도 댐 수문현황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추후 가뭄단계 신규 진입 시 ‘댐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체계적·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일부 도서·산간 지역은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운반급수 등 비상급수를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도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가뭄 상황을 매주 정례적으로 점검하면서 가뭄 예·경보를 매월 발표하고 가뭄 예방대책을 지속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