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농관원, 햅쌀 출하시기 양곡 부정유통 특별단속 실시유전자분석 등을 통해 미곡종합처리장, 임도정공장, 통신판매업체 양곡표시 사항 점검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14 13:36
  • 댓글 0
   
▲ 농림축산식품부(사진=PEDIEN)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햅쌀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시기에 구곡의 신곡 둔갑, 신?구곡 혼합판매 등 양곡표시 부정유통 행위가 늘어날 것을 예상, 9월 18일부터 12월 1일까지 양곡표시 특별단속에 들어간다.

이번 특별단속 대상은 미곡종합처리장?임도정공장 등 양곡가공업체, 단체급식 납품업체, 최근 5년간 양곡표시 위반업체, 공단주변 집단급식소, 학교급식업체 및 행사상품 등 저가미 취급업체 등을 위주로 조사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쌀 생산연도?원산지?도정일자 등 거짓표시, 신?구곡 혼합 또는 국산과 외국산 쌀 혼합 여부 등이다.

이와 함께 사이버단속반을 활용해 인터넷쇼핑몰 등에서 시중 쌀값보다 저렴한 쌀을 판매하는 통신판매업체등을 상시 모니터링 하고 위반 의심 쌀에 대해서는 유전자분석 등을 활용해 유통단계 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양곡관리법’에 따라 거짓 표시한 경우 형사처벌하고 미표시한 경우 과태료를 부과한다.

박성우 농관원장은 “햅쌀이 출하되는 시기에는 양곡표시 부정유통 행위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양곡표시가 의심되면 전국 어디서나 부정유통 신고센터 또는 인터넷 홈페이지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