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어린이 우선 교통안전 문화’ 정착을 위해 민·관이 함께 한다행안부, 교육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 민간기업, 시민단체 등 13개 기관이 ‘어린이 교통안전 홍보 업무협약’ 체결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18 15:16
  • 댓글 0
   
▲ 행정안전부(사진=PEDIEN)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행정안전부는 오늘 서울경동초등학교에서 교육부, 경찰청, 유관기관, 민간기업, 시민단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어린이 우선 교통안전 문화’ 정착을 위해‘어린이 교통안전 홍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6월 수립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개선대책’의 일환으로 협약기관 간 상호협력을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과 관련한 온·오프라인 홍보를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지난 6월에 관계기관 합동으로 마련한‘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개선대책’에서는 어린이 보호구역 관련 제도 및 관리체계 정비, 안전시설 확충, 관계기관 협업 강화, 교통안전문화개선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정부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 근절과 어린이 우선 교통문화 정착을 목표로 오늘 업무협약과 같이 민간 등 여러기관과 홍보수단들을 연계해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오늘 협약식은 행정안전부가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 개선대책을 발표하고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수칙 등을 재미있게 소개한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 교육영상을 시청한 후,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기존에는 중앙부처에서 주로 어린이 교통안전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유관기관과 시민단체 등에서 관련 홍보를 개별적으로 추진해왔으나, 오늘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의 정책과 홍보수단을 연계한 지속적인 활동으로 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고 예산도 절감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오는 10월부터는 행정안전부에서 제작한 공익광고를 실내운전연습장 전국 80여 개 매장에 송출한다.

이처럼 협약에 참가한 모든 기관은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제작한 홍보 영상이나 교육자료 등을 기관 간 장벽없이 공유·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민간사인 DB손해보험 주관으로 민·관이 함께하는 ‘교통·환경을 위한 약속된 플레이’ 행사도 10월에 추진된다.

이 행사에는 협약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해 교통사고 예방 홍보와 교통안전 VR체험, 안전 직업 체험 등 3천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홍보·체험 부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이상민 장관은 업무협약식에 앞서 정부·학교·시민단체 등이 협업해 새롭게 통학로를 조성한 서울경동초등학교를 둘러보았다.

먼저, 이 장관은 지역주민들과 함께 교통안전캠페인에 직접 참여하며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과 관련한 사항들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장관은 경동초등학교 동측에 1.5미터 폭으로 신규 설치된 보도를 둘러보면서 통학로 조성사업 추진 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아이들이 안전하게 통학로를 이용하는지 등 사업의 효과성을 확인했다.

이상민 장관은 “어린이 교통사고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 추진과 함께 어린이 안전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에 참여한 민간기업, 시민단체, 공공기관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어린이를 우선시하는 교통문화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