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다낭 출입국사무소, 출국비자 발급 업무 개시8월 15일부터 여권 분실 시 다낭 출입국사무소에서 출국비자 발급 가능, 6월 경찰청장 베트남 방문 시 공안부 장관에게 신속 해결을 당부한 것이 주효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20 16:30
  • 댓글 0
   
▲ 경찰청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8월 15일부터 베트남 다낭 출입국사무소에서 ‘출국을 위한 임시거주 연장’ 발급이 가능해졌다.

베트남에서는 외국인이 여권을 분실하거나 훼손한 경우 베트남 공안부 소속 출입국사무소에서 출국비자를 발급받아야 출국할 수 있다.

종래 다낭 출입국사무소에서는 출국비자 발급 권한이 없어 다낭에서 여권을 분실·훼손한 경우에는 하노이 또는 호찌민 출입국사무소까지 이동해야 했다.

경찰청은 현지 경찰 주재관을 통해 이러한 국민 불편 사항을 접수하고 6월 경찰청장 베트남 방문 시 ‘또 럼’ 공안부 장관 및 ‘응웬 주 응옥’ 공안부 차관 등 지휘부에 다낭 출입국사무소에도 출국비자 발급 권한이 위임될 수 있도록 신속한 조치를 당부했다.

그 당시 공안부 지휘부는 그간 한국 경찰청의 지원과 협조에 감사를 표하며 경찰청장 요청사항에 대해 신속히 검토하고 적극적으로 개선할 것을 약속했다.

이후 전 지역 출입국관리소를 총괄하는 베트남 공안부 출입국관리국에서 9월 11일 주다낭 대한민국 총영사관으로 공문을 보내 8월 15일부터 다낭 출입국관리소에서도 출국비자 발급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공식 통보했다.

이에 따라 다낭에서 여권을 도난당하거나 분실·훼손한 우리 국민은 이제는 하노이 또는 호찌민으로 이동할 필요 없이 다낭 출입국사무소 분실신고 및 여권 분실확인서 수령 주다낭 총영사관에서 긴급여권 발급 및 분실확인서 수령 다낭 출입국사무소에서 출국비자 발급의 절차로 간소하게 출국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다낭에 체류 중인 우리 교민사회에서도 “다낭 내 가장 중요한 논쟁거리였던 출국비자 문제가 해결되어 너무 잘된 일이다”, “하나하나씩 나아지는 다낭이 되어 가는 것 같아서 기쁘다”며 이와 같은 조치를 적극적으로 환영하는 분위기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베트남은 우리 국민이 많이 체류하고 관광객 수도 많아 각종 사건·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베트남에서 우리 국민이 어려움을 겪을 때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그간 베트남 공안부와의 협력관계 구축에 큰 노력을 기울였는데, 이러한 노력이 우리 국민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2017년‘베트남 과학수사 역량 강화’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4건의 공적개발원조를 추진해 왔으며 매년 한-베 경찰협력회의 개최·상호 언어교육 과정 등을 통해 베트남 공안부와 활발히 협력하고 있다.

지난 9월 10일?9월 16일에는 베트남 공안부와 더욱 돈독한 관계 구축을 위해 양 기관 친선 축구, 합동 문화공연, 연수프로그램 등을 내용으로 하는 ‘제1회 한-베트남 경찰 교류 협력 행사’도 진행한 바 있다.

경찰청은 “굳건해진 양 기관 관계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우리 재외국민 불편 사항 해소·도피사범 검거·국제범죄 해결 등을 위해 베트남 공안부와 더욱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