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복 입고 별도 보고’누구나 즐길 수 있는 남원 열린관광지휠체어 탄 채로 천체관측이 가능한 열린관광지 준공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21 09:16
  • 댓글 0
   
▲ ‘한복 입고 별도 보고’누구나 즐길 수 있는 남원 열린관광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일 남원항공우주천문대에서 남원 열린관광지 준공식을 개최했다.

‘열린관광지’는 관광 분야의 대표적인 약자 프렌들리 정책 사업으로 장애인· 고령자를 포함한 관광 취약계층이 관광지 이동 및 시설 이용에 불편함이 없게 관광시설을 개선하고 취약계층 유형별로 즐길 수 있는 체험 콘텐츠를 마련해 모두가 여행하기 편리한 관광환경을 만드는 사업이다.

이번 준공식이 열린 남원항공우주천문대는 휠체어 이용자를 포함해 고령자와 어린이도 안전하고 편리하게 천체관측이 가능하도록 특수 접안 설비를 도입했고 특히 바닥 기울기 조절이 가능한 휠체어 전용석을 천체 투영실에 설치해 휠체어를 탄 채로 편안하게 돔 스크린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국내 4대 누각이자 춘향전의 배경으로 유명한 광한루원에서는 장애인도 쉽게 입을 수 있는 유니버셜 디자인 한복을 제작해 대여 서비스를 하는 등 특색 있는 관광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확대해가고 있다.

한편 열린관광지 사업은 최근, 관광지의 접근성 외에 장애인이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관광콘텐츠를 확충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2019년 춘천 의암호 킹카누, 2020년 강릉 연곡해변 캠핑장, 2021년 대구 비슬산군립공원과 같이 수상레저, 캠핑, 등산 등 무장애 관광의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가고 있으며 작년 선정된 진안 마이산도립공원은 타포니 지형을 촉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관광해설 프로그램을 도입해 올해 상반기 열린관광지 조성이 완료됐다.

공사 이학주 국민관광본부장은 “공사는 내년부터 열린관광지를 확대 조성할 계획으로 전국 지자체와 협업해 물리적 접근성 개선과 함께 다양한 무장애 관광콘텐츠를 개발해 누구나 여행의 매력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