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2022년 의료기관 방사선관계종사자 피폭선량 통계연보 발간방사선관계종사자 1인당 연간 평균 피폭선량은 0.38mSv, 작년과 동일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21 12:28
  • 댓글 0
   
▲ 2022년 의료기관 방사선관계종사자 피폭선량 통계연보 발간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질병관리청은 의료기관의 진단방사선 분야에 근무하는 방사선관계종사자의 한 해 동안 받은 방사선 노출량을 분석해, ‘2022년도 의료기관 방사선관계종사자의 개인피폭선량 연보’를 발간했다.

이번 연보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의 방사선관계종사자 수, 피폭선량 추이 및 피폭선량을 직종 · 나이 · 성별 · 지역 등으로 구분해 수록했다.

2022년 진단방사선 분야의 방사선관계종사자 수는 10만 6,165명으로 지난 5년간 연평균 약 4.7%씩 증가했으며 이 중 방사선사, 의사, 치과의사의 세 직종이 차지하는 비중은 72% 이상이었다.

2022년 방사선관계종사자의 연간 평균 방사선 피폭선량은 0.38mSv이며 전년과 동일 수치를 나타냈다.

직종별 연간 평균 피폭선량은 방사선사가 0.82mSv로 가장 높고 의사 0.28mSv, 간호조무사가 0.24mSv로 그 뒤를 이었다.

치과위생사는 0.13mSv로 전체 직종 중 가장 낮은 선량값을 보였다.

의료방사선은 질병의 진단과 치료에 반드시 필요하지만 불필요한 과다노출은 암 발생 등의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의료방사선 기기의 취급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방사선관계종사자는 직업적으로 방사선에 노출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개인피폭선량계와 방사선 방어기구를 올바르게 착용하는 등의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방사선관계종사자의 방사선 피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의료기관의 방사선 안전관리책임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피폭선량이 높은 종사자에 대한 관리 등 피폭선량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방사선관계종사자의 피폭선량을 낮추기 위해서는 안전관리책임자들의 적극적인 교육 참여와 종사자의 안전수칙 준수가 중요하다”며 “질병관리청은 앞으로 안전한 의료방사선 환경조성을 위해 안전관리책임자 교육, 방사선 발생장치 안전관리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