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명동으로 놀러 오세요문체부·관광공사, 외국인 관광객 환대행사‘스마일리 명동’개최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21 17:15
  • 댓글 0
   
▲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명동으로 놀러 오세요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1일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서울 중구청과 협업해 명동 일원에서 방한 외국인 관광객 환대행사 ‘스마일리 명동’을 개최했다.

명동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우리나라의 대표 관광지로 코로나19 종식 이후 꾸준한 상권 회복과 관광객 증가를 통해 ‘관광 1번지’의 명성을 되찾고 있다.

이날 환대행사에는 버스킹 피아노 공연과 플래시몹 댄스 공연, 그리고 거리 퍼레이드 행사가 펼쳐졌으며 한국방문의 해 특별 기념품도 배포했다.

공사 이재환 부사장은 “올해 상반기 동안 해외 잠재 관광객들에게 한국을 알리는 데 집중했다면, 하반기에는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시점”이라며 “남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한국을 찾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환대 분위기 조성에 힘쓰며 다시 찾고 싶은 한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