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전하고 편리한 고향 가는 길… 9월 27일부터 특별교통대책 시행1일 평균 531만 대, 추석 전날 오전이 귀성 출발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25 16:51
  • 댓글 0
   
▲ 국토교통부(사진=PEDIEN)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국토교통부는 9월 27일부터 10월 3일까지 7일간을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고향 가는 길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한국교통연구원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대책기간 동안 총 4,022만명, 1일 평균 57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1일 평균 차량대수는 531만 대로 예상된다.

귀성 출발은 추석 전날 오전, 귀경 출발은 추석 다음날 오후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동 시에는 대부분 승용차로 이동하고 그 외 버스, 철도, 항공, 해운 순으로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교통대책은 원활한 교통소통 유도, 귀성·귀경객 편의 증대, 대중교통 수송력 확대, 교통안전 강화에 중점을 두면서 마련했다.

추석 전·후 4일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대해 통행료를 면제하고 대책기간 동안 대중교통 운행을 늘리며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해 교통상황 등을 24시간 관리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이윤상 교통물류실장은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귀성·귀경길을 위해 교통법규를 준수하며 안전운전해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경우에는 혼잡 시간대를 피하기 위해 출발 전에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해 주실 것”을 강조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