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제4355주년 개천대제 개최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무관중 행사로 진행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09.27 11:10
  • 댓글 0
   
▲ 강화군, 제4355주년 개천대제 개최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강화군이 개천절을 맞아 마니산 참성단에서 오는 3일 오전 10시부터 ‘제4355주년 개천대제’와 ‘제104회 전국체전 및 제3회 전국장애인체전 성화 채화식’을 개최한다.

특히 이날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행사 시간에 마니산 참성단은 관계자 외 일반인 출입이 금지된다.

마니산 참성단은 단군 51년에 하늘에 제사를 올리기 위해 쌓은 제단으로 축조 완공 이후 민족의 영화와 발전을 위해 천제를 올려온 곳이다.

강화군은 1955년 제36회 전국체전의 성화 채화를 계기로 의례를 다시 행해왔고 ‘개천대제’라는 이름으로 매년 양력 10월 3일 개천절에 행사를 거행하고 있다.

강화군 주관으로 진행되는 제례 봉행은 분향례·전폐례·초헌례·아헌례·종헌례·음복례·악송례·망요례 등으로 이어지며 초헌관은 최종수 성균관 관장, 아헌관은 박승한 강화군의회 의장, 종헌관은 남규희 강화경찰서 서장이 맡는다.

개천대제와 성화 채화식 이후 오전 11시부터는 성화 봉송을 하고 이어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 개최지인 전라남도에 성화를 인계하는 것으로 행사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