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경남도 지원 창업기업 ‘코드오브네이처’, 임팩트 창업의 1인자가 되다상금 10만 유로 EQT 그룹 네트워크 편입 등 혜택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3.09.27 14:12
  • 댓글 0
   
▲ 경남도 지원 창업기업 ‘코드오브네이처’, 임팩트 창업의 1인자가 되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경남도에서 지원한 창업기업이 투자 경진대회에서 최종 우승하며 도내 창업의 성공사례를 보여줬다.

경남 밀양에 소재한 산림복구 기술 전문기업인 ‘코드오브네이처’는 지난 14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트라이 에브리싱 2023’의 주요 세션으로 개최된 사회적 가치 경연대회인 ‘임팩트 퀘스트 그랜드 파이널’에서 최종 우승했다.

임팩트 퀘스트는 ‘EQT 그룹’이 사회적 가치 투자를 목적으로 설립한 ‘EQT 파운데이션’에서 주관하는 투자 경진대회이다.

‘EQT 그룹’은 사브, 에릭슨, 아스트라제네카 등을 거느린 세계 최대 산업그룹인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 계열이자, 세계 3대 사모펀드 운용사이다.

누적 투자유치 150억원 미만인 초기 창업기업이 겨룬 이 대회에서 ‘코드오브네이처’는 참가기업 중 최종 5개 기업이 치르는 본선무대인 ‘그랜드 파이널’ 에 진출해 최고의 자리에 오르며 10만 유로의 상금과 EQT 그룹 네트워크 편입 등의 혜택을 받게 됐다.

‘코드오브네이처’는 2021년에 창업한 토양복원 기술 보유기업으로 이끼포자 배양기술을 활용한 산림복구 키트인 ‘Mosby’를 개발해 제주 도너리 오름과 충남 태안 간척지의 토양복원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또한 해당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산림청 ‘F-스타트업’ 대상, 경남도 ‘G-StRONG 혁신산업펀드’ 투자 등 다수의 수상과 투자유치 경력을 보유하며 지역과 국가를 대표할 산림복구 기술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는 동시에 예비 유니콘 기업 후보로 기대를 받고 있다.

‘코드오브네이처’의 박재홍 대표는 전공분야인 식물생명과학과 환경조경 기술을 활용해 대학 재학 중에 예비창업패키지 지원을 받아 회사를 설립했다.

이후 경남도와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아모레퍼시픽과 현대그룹 등 지역·기업체와의 협업으로 창업 초기에 성공신화를 써내며 지역 청년 창업가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박 대표는 “함께 노력해 준 직원 여러분과 경남도를 포함한 지원기관·기업 관계자들께 감사드리며 하늘에서 내려준 자연이 회복되는 그날까지 멈추지 않고 나아가는 기업이 되겠다”는 소감과 더불어, “이번 우승을 통해 해외 진출의 초석을 다지는 데 한층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발전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재훈 경남도 창업지원단장을 포함한 경남도 창업지원단에서도 대회 당일 행사장을 방문, 박 대표를 만나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 이번 수상에 힘을 실었다.

이재훈 창업지원단장은 “이번 수상은 우리 경남이 지역창업의 메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는 증거이자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도 얼마든지 창업에 성공할 수 있다는 상징적인 사례로 앞으로도 이러한 사례를 더 많이 만들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