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진안, 임란웅치전 순국선열 추모제 거행웅치전 대첩 승격과 성역화 필요성 대두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17.08.11 16:34
  • 댓글 0
▲ 임란웅치전 순국선열 추모제
[중부뉴스통신] 임란웅치전적지 보존회는 오는 13일 진안군 부귀면 세동리에 위치한 창렬사에서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위해 목숨 바쳐 싸운 선열들을 선양하는 추모제를 거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제에는 이항로 군수, 박명석 군의장, 각 기관단체장 및 보존회원, 관련 후손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웅치전은 지금으로부터 424년 전(1592년) 임진왜란 당시 전라도로 침투해 오던 수천의 왜적을 맞아 조선의 관군과 의병이 치열한 전투를 벌인 웅치(지금의 부귀면 세동리 신덕마을)에서 벌어졌던 전투다. 호남의 곡창을 유린하려던 왜적을 방어함으로써 나라를 구하게 된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된 전투이기도 하다. 하지만 현실은 7년간 계속된 임진왜란 속 웅치전투의 가치와 위상에 비해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이를 안타까워하던 웅치전전지 보존회는 자발적으로 매년 양력 8월 13일을 추모일로 정하고 선열들의 넋을 기려오고 있다.

이 날 손석기 이사장은 추모사에서 “웅치전을 대첩으로 승격시키고 역사 현장을 성역화해야 한다”며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항로 군수는 “웅치전에 참여했던 선열들을 잊지 않고 숭고한 정신을 명예로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