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경북도, 2024년 전선지중화사업 광역지자체 중 최대 국비 확보지난 4년간 총사업비 1,045억원 들여 그린뉴딜 전선지중화사업 시행 중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11.06 08:29
  • 댓글 0
   
▲ 경상북도청사전경(사진=경상북도)
[중부뉴스통신] 경북도는 ‘2024년 그린뉴딜 전선지중화사업’공모에 6개 시군에서 8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4년간 총사업비 1,045억원을 들여 전선지중화사업을 추진 중이며 내년에는 정부 예산안 전국 420억원 규모 중 광역자치단체 중 최대인 66억원을 확보해 그린뉴딜 전선지중화사업을 추진한다.

그동안 경북도는 국비 확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등 중앙부처와 관계기관을 방문해 사업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다양한 지역 현안 사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그 결과 이번 공모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린뉴딜 전선지중화사업은 한국판 뉴딜종합계획에 그린뉴딜분야 세부 추진 과제로 학교 주변 통학로 전통시장, 도시재생구역, 노후 산단 주변 전력선 및 통신선을 공동 지중화하는 사업으로 2020년부터 2025년까지 한시적으로 국비를 지원한다.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에 8개 시군에서 13개소를 신청해 10월 최종 6개 시군 8개소가 선정됐다.

투입되는 총사업비는 331억원 규모로 전체 3.73㎞를 지중화할 계획이다.

세부 사업으로 경주시 월성초 통학로 안강제일초 통학로에 60억원, 안동시 북주여중 외 2개소 통학로 45억원, 구미시 구미여중 통학로 64억원, 영천시 완산로 도시재생 22억원, 청송군 화목초 통학로 안덕중학교 통학로 112억원, 칠곡군 인평초 통학로 28억원의 총사업비가 투입된다.

시군에서는 내년 초 한국전력·통신사와 전선지중화 협약을 체결하고 2년간 사업을 시행한다.

도로 등에 설치된 전주 및 각종 전선, 통신선으로 인한 도시미관 저해와 보행자 등의 교통 장애, 자연재해 사고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쾌적한 도시환경 및 안정성을 확보해 도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장상길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전선지중화사업이 최대 국비 확보라는 성과를 거뒀으나, 앞으로도 많은 예산 투입이 필요하다”며“이번에 선정되지 않은 사업과 향후 신규 추진사업 등 보다 면밀히 대응해 지역에 많은 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