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외국인주민 정착을 위해 전국 최초로 전용학과 개설하고 안전문화 명예대사 위촉‘2023 지자체 외국인주민 지원 우수사례 경진대회’ 본선 개최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11.20 12:53
  • 댓글 0
   
▲ 행정안전부(사진=PEDIEN)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최근 5년 동안 거주 외국인이 14% 증가한 대구시는 외국인주민들이 한국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립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고민이 많았다.

이에 전국 최초로 결혼이민자와 그 자녀를 위한 ‘전용학과’를 개설했다.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졸업생 70명 중 취업률 86%를 달성했으며 지역인재로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에 참여하고 있다.

경기도는 외국인주민들이 언어와 문화적 차이로 재난·안전시스템에 소외되거나, 불시에 안전사고를 당했을 때 대처 방법을 몰라 위험에 빠지는 일이 발생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고민했다.

이에 외국인주민들이 소셜미디어 이용률이 높은 것을 활용해 전용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공식적인 재난·안전 정보소통 체계를 구축했다.

현재 14개 국가 16개 언어별로 ‘이주민 안전문화 명예대사’가 소셜미디어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이를 통한 재난·안전 정보를 전달해 외국인주민도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11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3 지자체 외국인주민 지원 우수사례 경진대회’ 본선 심사를 개최한다.

국외에서 국내로 이주 배경을 가진 외국인주민 수는 지난 2018년 205만명을 넘어섰으며 2022년 기준 226만명으로 총인구 대비 약 4.4%를 차지함에 따라, 이들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지자체 차원의 행정지원이 날로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각 지자체의 특색있고 우수한 정책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매년 경진대회를 개최해 왔다.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각 지자체에서 접수한 총 39개 사례 가운데, 1차 전문가 사전심사 및 2차 대국민 온라인 사전심사를 거쳐 총 8건의 사례가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에서 순위를 겨룰 사례는 부산시, 대구시, 세종시, 경기도 등 4개 시·도와 광주 광산구, 울산 남구, 충북 음성군, 제주 서귀포시 등 4개 시·군·구에서 추진 중인 사업이다.

부산시는 공공기관에 상주하는 의료 통·번역 도우미를 배치해 한국어가 서툰 외국인주민에게 원활한 의료서비스를 지원한다.

대구시는 지자체-대학-가족센터-고용노동청 4자 협약을 통해 ‘다문화복지 한국어학과’를 운영해 교육부터 취업까지 생애주기 연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종시는 내·외국민 지역주민 간 소통을 위해 결혼이민자 직접 제작·운영하는 라디오방송 ‘온가족수다방 다정다감’을 운영한다.

경기도는 안전 정보 습득에 취약한 외국인주민을 위해 ‘이주민 안전문화 명예대사’를 운영해 각종 재난·안전 정보 소통체계를 구축·운영한다.

광주 광산구는 외국인주민 안전교육 실시, 생활정보 배포, 외국인주민 명예동 운영, 외국인주민 사회참여 확대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울산 남구는 산업단지 근무 외국인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교육 통역인을 양성해 기업체 파견 및 취업까지 연계하고 있다.

충북 음성군 또한 외국인주민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통역 서비스, 의료비 감액, 무료진료 이동 클리닉 등 의료 안전망을 구축한다.

제주 서귀포시는 다문화자녀로 구성된 어린이 합창단 활동으로 학생들의 다문화 수용성을 넓혀가고 있다.

11월 21일 경진대회에서는 8개 본선 진출 우수사례의 현장 발표를 진행하고 전문가 심사를 통해 최우수상 1점, 우수상 3점, 장려상 4점이 결정된다.

수상 지자체에는 총 4억원의 재정 특전이 지급되는데, 시상 등급에 따라 최우수상 1억원, 우수상 각 6천만원, 장려상 각 3천만원의 특별교부세가 교부된다.

한편 지난해 최우수상은 경기도 안산시가 수상했다.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 속에서도 47개 외국인주민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다양한 코로나19 예방 활동을 추진해 호평을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경진대회를 통해 발굴된 외국인주민 지역사회 정착 우수 정책사례를 전국에 공유해 확산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안승대 지방행정국장은 “외국인주민은 우리 지역사회에서 발 딛고 함께 살아가는 일원이자 상생의 대상”이라며 “외국인주민이 지역사회에서 잘 정착해 주요한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자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확산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