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김옥순 의원 “학교급식실 산재 증가…대책은 미흡”학교급식실 안전보건업무, 영양교사·영양사 아닌 전문가 필요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11.20 17:40
  • 댓글 0
   
▲ 김옥순 의원 “학교급식실 산재 증가…대책은 미흡”
[중부뉴스통신]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옥순 의원은 20일 경기도교육청 교육행정국 등을 대상으로 한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학교급식실의 안전한 환경조성을 위한 도교육청의 관심과 지원을 주문했다.

이날 질의에서 김옥순 의원은 “올해 상반기에만 학교급식실에서 발생한 산업재해 건수가 255건에 달한다”며 “급식실에서 화상과 넘어짐 사고 등과 같은 산업재해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데도 도교육청의 대책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급식실의 위험한 구조도 사고발생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며 “용인의 한 초등학교의 경우 조리실과 식당으로 통하는 통로가 너무 좁아 사고위험 있어 개선을 요구했지만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외면 당했다”고 질타하고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이 아닌 사고예방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20년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 시행 이후 대폭 늘어난 급식실의 안전보건 관련 업무에 대한 대책도 물었다.

김 의원은 “급식실의 안전보건 관리 업무 때문에 영양교사와 영양사가 주요 업무인 학생들의 영양·위생관리에 집중하지 못할 정도”고 말하고 “급식실은 가스, 전기를 비롯한 각종 고열·고전류 기구를 사용하고 있어 산재 위험요소가 많은 만큼, 이에 대한 전문성 없는 영양교사나 영양사가 급식실 안전을 책임질 것이 아니라 전문가가 책임져야 한다”며 명확한 안전관리 업무 배분을 촉구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