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김현석 의원, 학교 밖 통학환경 개선 노력 촉구‘학교 밖 통학환경 개선을 위해 교육청 무엇을 하였나’ 교육청 질타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11.20 17:41
  • 댓글 0
   
▲ 김현석 의원, 학교 밖 통학환경 개선 노력 촉구
[중부뉴스통신]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현석 의원은 17일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교육청 교육행정국, 기획조정실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학교 밖 통학 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이날 질의에서 김현석 의원은 “최근 3년간 학교 밖 통학환경 실태조사 결과 보차도 미분리 학교가 21년 415개교, 22년 360개교, 23년 375개교”고 언급하고 “학생들이 보차도가 미분리된 도로를 이용해 위험하게 걸어서 통학하고 있는데 교육청은 그동안 무엇을 했냐”고 질타했다.

또한 김 의원은 지난 11일 저녁 학부모들과 함께 내년 3월 개교를 앞둔 과천 지식정보타운 율목초·중 통합학교 통학로 점검을 다녀와 찍은 사진을 자료로 보여주며 “현장점검 결과 보도 한 가운데 설치된 가로등과 한쪽에만 설치된 보행자 신호등, 터널 주변 안전 문제, 울퉁불퉁한 자전거 도로 등 정비가 필요한 곳이 한둘이 아니었다”고 밝히며 “특히 학생들이 주로 다닐 율목초중의 통학로는 대형 공사 차량이 몇 년간은 운행될 수밖에 없는 도로인 만큼, 교육청 차원에서 특별히 통학환경 개선에 관심을 두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답변에선 김선태 교육행정국장은 “지자체 및 경찰서에 계속 협조 요청하고 있으며 보도 미분리 부분이나 옐로 카펫 등 상당 부분은 개선했고 앞으로도 지속해서 협의하고 요청해 학교 밖 통학환경 개선을 위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답변에 대해 김 의원은 “학생들의 안전, 특히 등·학교 시의 통학 안전에 관해서라면 우리 교육청이 주도적이고 적극적으로 나서서 지자체나 경찰서 LH 등과 실무협의가 되지 않는다면 교육장 아니 교육감이라도 지자체장이나 경찰서장 등을 만나 설득하고 원하는 결과를 끌어내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하교할 수 있도록, 그리고 경기도 학부모의 걱정을 덜어주기를 노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