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오석규 도의원, 의정부시에 대한 도비 보조사업, 차등보조율 최대한 적용 건의도민 교통·생활편익 강화 위해 국간 긴밀 협조 요청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11.20 17:41
  • 댓글 0
   
▲ 오석규 도의원, 의정부시에 대한 도비 보조사업, 차등보조율 최대한 적용 건의
[중부뉴스통신] 경기도의회 오석규 의원이 20일 건설교통위원회 소관 부서에 대한 종합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민 교통·생활편익 강화위해 국 간 긴밀한 협조를 당부했다.

오 의원은 “도민의 교통·생활편익 강화를 위해 교통공사, 교통국, 철도항만물류국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교통국에 대해 지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했던 특별교통수단의 광역이동 서비스 정책에 대해서도 시군별 특성과 수요, 이용실태를 면밀히 파악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을 재차 촉구하면서 톨게이트 이용 부담금 및 예약시스템, 관외이동 시 타시군 차량 이용여부 등의 제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양주에서 수원을 갔다가 양주로 돌아가려면 수원차량을 이용해야 한다”며 “시스템 상에서 양주차량은 검색이 안 되는데 사회적 비용과 정책의 숙련도가 아쉽다 교통약자가 더 나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철도물류항만국에 대해는 “도민들께서 주로 탑승하게될 GTX는 ‘GTX 요금 선취 후 정산 방식’으로 정산하게 되면, 경기 시내버스가 가져가는 금액이 달라져 이는 결국 도민의 부담으로 이어지게 된다”고 지적하면서 지난 수도권 도시철도 요금인상 과정에서 거리비례 요금제에 대한 서울시 등의 요구를 막아냈다는 점을 상기하며 GTX 운임 정산방식 협의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의정부시의 재정자립도는 최하위 수준이고 재정자주도 및 GRDP 역시 도내 최하위”며 경기도 지방보조금 관리 조례에 근거해 의정부시에 대한 SOC 등 도비 보조사업의 차등보조율을 최대로 적용해 줄 것을 건의했다.

아울러 오 의원은 건설교통위원회 소관 각 국에 당부의 말을 전했다.

건설국과 건설본부에는 유기적으로 활동해 줄 것을 요청했고 교통국에는 현안들이 많아 광역이동지원센터 사업과 같이 섬세하고 디테일이 필요한 사업들에 대한 역량공백 우려, 철도항만물류국에는 GTX 운임 수취 방식과 관련한 교통국과의 긴밀한 협의를 강조했다.

오 의원은 건설교통위원회 소관 기관도 잊지않고 챙겼다.

교통연수원에는 애프터코로나 시기에 기존 온라인 교육과 시스템 확용, 온-오프라인 교육 편의성 부분에 대한 고민을, 경기교통공사에는 긴 호흡으로 경영개선, 수익구조 강화 등에 대한 노력을, 평택항만공사에는 “전년도와 큰 차이와 변화, 개선사항이 많지 않다 역량을 더 적극적으로 펼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오 의원은 “이 공간에 있는 사람, 사물, 사업 모든 것이 공공재”며 “1400만 경기도민들의 혈세로 일하고 있음을 항상 명심하고 공직자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며 질의를 마무리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