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영국과 무탄소에너지 협력 본격 추진국빈 방문 계기 영국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와 “청정에너지 파트너십” 체결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3.11.22 12:48
  • 댓글 0
   
▲ 산업통상자원부(사진=PEDIEN)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영국 에너지안보 및 탄소중립부와 윤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 계기에 양국 간 원전, 해상풍력, 수소 등 무탄소에너지 협력 확대를 위한 청정에너지 파트너십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청정에너지 파트너십을 통해 양국은 무탄소에너지 이니셔티브 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하고 청정에너지 기술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으며 이를 논의하기 위한 대화 채널로 연례 고위급 대화체를 신설한다.

구체적으로 원전 협력과 관련해 양국 정부는 신규원전 건설, 핵연료, 원전해체, 방사성폐기물 등 원전 전주기에 걸쳐 포괄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양국 및 제3국에서 대형원전, 소형모듈원전, 첨단원전의 개발을 위해 협력 기회를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양국 정부는 해상풍력 협력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양국은 정책 및 전문가 교류 확대 등을 내용으로 하는 해상풍력 협력 MOU를 체결하고 해상풍력 정책 대화를 통해 협력 가능 분야를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영국은 유럽 내 대표적인 무탄소에너지 활용 확대 국가로 ‘50년까지 원전 설비용량을 24GW로 ‘30년까지 해상풍력은 50GW로 수소 생산능력을 10GW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영국은 1956년에 세계 최초의 상용원전을 건설했으며 해상풍력의 경우 중국 다음으로 세계 2위 규모의 설비용량을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영국은 원전, 재생에너지, 수소 등 다양한 무탄소에너지의 포괄적 활용을 추구하는 CFE 이니셔티브 취지에 가장 부합하는 국가 중 하나로 평가된다.

금번 국빈 방문 계기 영국과의 청정에너지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윤석열 정부가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CFE 이니셔티브의 글로벌 확산도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