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귀로 듣는 새로운 세상, 청각 장애 학생에게 다가온다경북교육청, 청각 장애 학생 인공와우 시술 등 맞춤형 지원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12.07 11:49
  • 댓글 0
   
▲ 귀로 듣는 새로운 세상, 청각 장애 학생에게 다가온다
[중부뉴스통신] 경북교육청은 청각 장애 학생의 학습권 보장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 경감뿐만 아니라, 장애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위해‘청각 장애 학생 인공와우 시술비’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청각 장애아를 위한 인공와우 시술은 보청기로도 듣기 어려운 고도난청 환자에게 청력을 회복시키는 시술이며 시술비가 고가이고 시술 이후에도 5년에서 10년 주기로 외·내부장치 교체를 위해 고가의 비용이 발생해 학부모의 부담이 매우 큰 상황이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 경북교육청의 인공와우 시술비 지원 확대는 청각 장애 학생들에게 커다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인공와우 시술을 통해 청각을 회복한 청각 장애 학생들은 학교에서 친구들과 스스럼없이 함께 어울려 공부하고 사회에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어 삶의 질이 현저히 향상된다.

지원 대상은 유·초·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이고 청각 장애로 선정된 특수교육대상자 중 인공와우 시술이 필요한 학생과 관련 부품 교체가 필요한 학생, 보청기 지원이 필요한 학생이다.

대상자 신청을 받아 현장실사와 장애 정도, 가정환경, 학교생활, 담임교사 의견서 등을 검토해 맞춤형 지원단의 협의를 통해 지원 학생을 선정해 1인당 1천만원 내에서 실비를 지원한다.

경북교육청은 2022년 전국 최초로 인공와우 시술비 지원 사업을 시작해 작년 첫해에는 총 22명의 학생에게 1억원을 지원해 청각 장애 학생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했을 뿐만 아니라, 교육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인공와우 시술을 받은 한 학생의 조부는 “경북교육청의 지원 사업 덕분에 평생소원을 이루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고 눈물을 흘리는 감동의 사연도 있었다.

올해도 맞춤형 지원단의 실사와 협의를 거쳐 18명의 학생이 최종 선정되어 오는 12월 말 8,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임종식 교육감은“인공와우 시술비 지원이 청각 장애 학생의 교육권 보장과 사회참여 확대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지원을 통해 더 많은 청각 장애 학생들이 소리를 듣고 사회의 일원으로서 새로운 세상에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