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광주의 겨울밤, ‘빛’으로 물들다사직동∼양림동∼ACC∼동명동 이어지는 화려한 빛의 향연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3.12.07 13:01
  • 댓글 0
   
▲ 광주의 겨울밤, ‘빛’으로 물들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겨울밤 광주 도심 곳곳이 빛으로 물든다.

광주광역시는 사직동, 양림동, 아시아음식문화지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동명동 일원에서 ‘크리스마스ⓝ광주빛축제’를 연말까지 개최한다.

‘크리스마스ⓝ광주빛축제’는 광주시의 축제 브랜딩 정책에 따라 겨울철의 각종 축제를 연계 통합해 열린다.

사직동에서 양림동, 아시아음식문화지구를 거쳐 5·18민주광장, 동명동까지 화려한 빛 조형물이 조성된다.

특히 크리스마스합창제, 버스킹공연, 벼룩시장 등 젊은 세대의 취향에 맞춘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돼 크리스마스와 연말시즌 시민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먼저 지난달말부터 공식운영에 들어간 유네스코 창의벨트 3권역의 사직공원 ‘빛의 숲’은 수많은 소망들이 하늘의 별이 돼 사직공원에 은하수로 쏟아지는 콘셉트로 구성돼 있다.

조명·영상·음악이 함께 어우러진 융복합 콘텐츠와 관람객의 동작에 반응하는 쌍방형 콘텐츠를 통해 방문객들을 빛과 미디어아트의 세계로 인도하고 있다.

양림동 일원에서는 지난 2일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을 시작으로 양림&크리스마스 축제가 오는 31일까지 열린다.

양림오거리의 대형트리 등 빛 조형물과 함께 주민참여 행진, 한밤의 크리스마스 합창제, 신나는 이디엠 파티 씽씽이브닝, 성탄 음악콘서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다.

또 양림의 문 입구 소공원에는 평화와 화합을 주제로 ‘포용의 도시 광주’를 표현하는 한지조형미디어아트 작품을 23~25일 선보이며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양림동, 사직 빛의 숲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옛 시청 주변에 자리한 아시아음식문화지구에서는 ‘아시아음식문화지구 겨울축제’가 13일부터 내년 1월말까지 열린다.

광주 폴리I, 웨딩의 거리와 광주천변 등 아시아음식문화지구 주변이 화려한 빛으로 장식될 예정이다.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솔로파티, 버스킹 공연 등 젊은 세대의 취향에 맞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5·18민주광장에서는 지난 3일 크리스마스트리 점화식을 시작으로 빛고을성탄문화축제가 열린다.

대형트리와 아름다운 빛 조형물로 만들어진 포토존에서 인생사진을 찍고 캐럴을 들으면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즐길 수 있다.

특히 23~25일 벼룩시장을 열어 가족과 연인을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할 수 있다.

동리단길로 불리는 동명동 거리에서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창이다.

여행자의 집까지 이어지는 카페 거리에는 연말연시 문구와 이미지 등 의 화려한 조명이 엠제트 세대의 눈과 발을 이끈다.

또 여행자의 집에서는 소원자물쇠걸기, 나만의 엽서 만들기 등 프로그램 참여도 가능하다.

이밖에 시청 앞 잔디광장에 크리스마스 아치 트리와 대형 그네가 새롭게 선보이며 연말연시 광주의 또 하나의 사회관계망서비스 성지로 떠오르고 있다.

광주시는 크리스마스 빛축제를 맞아 광주관광공사와 함께 ‘오매나와 떠나는 겨울 광주 여행’ 이벤트를 16일부터 31일까지 마련했다.

사직 빛의 숲, 양림&크리스마스, 아시아음식문화지구 겨울축제, 518민주광장, 동명동 등 5개 권역 가운데 3곳 이상 방문한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인증하면 선착순 일일 50명에게 오매나 캐릭터 기념품을 제공한다.

‘크리스마스ⓝ겨울축제’의 자세한 내용은 광주관광포털 ‘오매광주’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권역별 행사를 집중 홍보해 많은 사람들의 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는 그동안 ‘축제의 도시 광주’ 조성의 하나로 계절별 콘셉트에 따라 축제를 연계 개최하고 통합 홍보를 추진했다.

봄은 광주비엔날레를 중심으로 한 문화예술축제, 여름은 스트리트컬처페스타와 비어페스트를 개최해 젊음의 축제로 만들었고 충장축제와 버스킹월드컵, 김치축제와 푸드페스타를 합작 개최해 가을을 광주 삼향의 종합축제로 기획했다.

김준영 신활력추진본부장은 “시민의 즐거움을 배가시키기 위해 시와 자치구, 유관기관이 각자의 행사를 준비하는 동시에 행사 간 연계방안을 함께 고민하면서 기획한 크리스마스 겨울축제이다”며 “빛과 소망이 있는 겨울축제의 장에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방문해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저물어가는 2023년 한해를 마무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