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주거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 위해 모인 인천 중구 집수리 자원봉사자들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12.08 12:07
  • 댓글 0
   
▲ 주거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 위해 모인 인천 중구 집수리 자원봉사자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지난 7일 인천 중구 운북동의 한 노후 다세대 주택. 추운 날씨에도 이곳은 모처럼 사람들의 열기로 가득 찼다.

이들은 다름 아닌 집수리 자원봉사자들.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힘들어하는 이웃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두 발 벗고 도움에 손길을 내민 사람들이다.

이번 봉사는 인천 중구가 주거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추진 중인 ‘마을주택관리소 집수리 서비스’ 사업의 일환이다.

이날 봉사가 이뤄진 집은 2곳.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추천을 받은 후 심사를 거쳐 꼭 도움이 필요한 곳으로 선정된 저소득층 독거노인 가구들이다.

현장에는 마을주택관리소장, 중구자원봉사센터 수리 특공대, 집수리 교육 수료생으로 이뤄진 자원 봉사단, 영종 지역 자원봉사단체 ‘위드영종’ 관계자, 중구청 직원 등 총 25명의 봉사자가 모여 구슬땀을 흘렸다.

이들은 자신들이 보유한 재능을 토대로 각자 일거리를 나눠 일사천리로 움직였다.

누가 억지로 시킨 일이 아닌 자발적인 활동인 만큼, 마치 내 집을 수리하는 것처럼, 부모님의 일을 돕는 것처럼 솔선수범하며 작업에 임했다.

더욱이 올겨울 한파가 매서우리라 예상되는바, 단열 도배를 하고 창문에는 단열재를 시공했다.

또, 가구 정리를 포함한 집 정리와 집 청소도 함께 진행했다.

모든 작업은 일을 시작한 지 약 3시간이 넘어서야 마무리가 됐다.

그 결과, 노후 주택이 어느덧 새집처럼, 더욱 따뜻하고 산뜻하게 변했다.

그 광경에 어르신들의 얼굴에는 마치 선물을 받은 아이처럼 미소가 번졌다.

이번 자원봉사 수혜 주민인 ㄱ 씨는 “좋은 기회를 통해 집수리를 받을 수 있어 감사하다”며 “집안이 너무 추워 겨울나기가 걱정스러웠는데 자원봉사자들 덕분에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봉사자들 역시 값진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봉사자 서윤렬 씨는 “어려운 이웃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는 데 작은 도움을 보탤 수 있어 보람찼다”며 “다음에도 이런 기회가 있으면 꼭 참여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위드영종’의 사무국장 윤재식 씨는 “지역 자원봉사 단체로서 영종 지역의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 힘이 돼 드릴 수 있어 뿌듯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을 통해 작은 보탬이나마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정헌 중구청장도 참여, 봉사자들을 격려하며 일손을 보탰다.

김정헌 구청장은 “추워지는 날씨에 지역사회의 애정 어린 관심과 도움의 손길로 훈훈한 겨울을 만들게 돼 기쁠 따름”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활동들을 활성화해 더 많은 분이 혜택을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활동의 토대가 된 ‘마을주택관리소 집수리 서비스’는 저소득층, 독거노인, 장애인, 한부모가정 등 주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최대 450만원 내에서 도배, 장판, 단열 등 내부 집수리를 돕는 사업이다.

2021년 138곳, 2022년 143곳, 올해 315곳 등 지난 3년간 총 596개 가구의 집수리를 지원하며 관내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에 힘써왔다.

특히 구는 이와 더불어 ‘집수리 교육’을 운영, 교육 수강생들과 함께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을 돕는 ‘집수리 재능기부’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