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화도면 새마을 남녀지도자, 어려운 이웃의 안위를 생각한다취약계층을 위한‘사랑의 집 고쳐주기’ 봉사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12.08 13:59
  • 댓글 0
   
▲ 화도면 새마을 남녀지도자, 어려운 이웃의 안위를 생각한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화도면 새마을 남녀지도자가 지난 6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랑의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20여명의 남·여 지도자는 문산리 1가구와 덕포2리 1가구를 찾아 도배장판과 싱크대를 교체했으며 동절기 보일러 동파 방지를 위한 점검도 함께 진행하는 등 추운 날씨 속 구슬땀을 흘리며 봉사활동에 전념했다.

수리를 받은 어르신은 “그동안 경제적으로 어려워 집을 수리하지 못했는데, 깔끔하게 바뀐 집을 보니 마음마저 밝아지는 것 같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상환 회장은 “행사에 동참해 주신 회원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부녀회와 함께 관내 이웃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영진 화도면장은 “새마을 남녀지도자분들께서 마치 이웃을 위한 연말 선물을 선사한 것 같다”며 “앞으로도 많은 단체에서 주위를 돌아보는 훈훈함을 베풀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