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마포구, ‘찾아가는 장애인 생활체육 교실’ 공모… ‘어디서나 운동 ’2월 15일부터 2월 22일까지 신청, 15개 모임 선정 예정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2.16 08:19
  • 댓글 0
   
▲ 마포구, ‘찾아가는 장애인 생활체육 교실’ 공모… ‘어디서나 운동 ’
[중부뉴스통신] 마포구가 ‘찾아가는 장애인 생활체육 교실’에 참여를 원하는 장애인 생활체육 모임을 공모한다.

‘찾아가는 장애인 생활체육 교실’은 먼 거리 이동이 어려운 장애인의 접근성을 고려해 생활반경 내에서 함께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마포구 거주 장애인 5명 이상으로 생활체육 모임을 만들고 체육활동 장소와 강사 섭외를 마친 후 구에 신청하면 마포구가 강사료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강사료는 수업 1회당 5만원 이내, 최대 20회까지 지원된다.

지난해에도 게이트볼, 볼링, 탁구, 텐덤사이클, 태권도 등 15개 생활체육 모임이 총 239회 운영, 84명의 장애 구민이 체육활동을 즐겼다.

구 관계자는 “멀리 이동하지 않고 집 근처에서 가까운 이들과 함께 체육활동을 할 수 있어 꾸준히 참여하시는 구민이 많다”며 “스스로 모임을 만들고 운영하는 일도 생활의 큰 활력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청은 2월 15일부터 2월 22일까지 마포구 체육진흥과로 방문하거나 전자우편으로 가능하며 신청서와 참여자 명단을 제출하면 된다.

구는 위원회 심사를 거쳐 올해 15개 모임을 선정할 예정으로 선정된 모임은 오는 3월부터 9월까지 주 1회, 최대 20회까지 신청한 체육교실을 운영할 수 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장애는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라며 “장애로 인한 불편과 불가능을 없애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선진도시 마포구를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