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종로구, 세입징수 강화하고 주민 맞춤형 세무 행정 서비스 제공부구청장 주축으로 종합대책반 구성해 분야별 세입징수 활동 펼칠 계획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2.22 15:42
  • 댓글 0
   
▲ 종로구, 세입징수 강화하고 주민 맞춤형 세무 행정 서비스 제공
[중부뉴스통신] 종로구가 ‘2024년 세입징수 종합대책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징수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고금리, 고물가, 경기침체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세입을 확보하고 원활한 구정 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올해 목표액은 종로구 자체 재원인 지방세 1467억원, 세외수입 631억원과 의존 재원 2892억원 등 일반회계 4990억원과 서울특별시에서 위임받아 징수하는 지방세 9624억원이다.

이에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종합대책반을 구성하고 ‘납세자 납부 편의시책 제공’, ‘납기 내 징수율 제고 방안 마련’, ‘세무조사 및 세원 발굴 다원화’, ‘고액 상습 체납자 징수활동 강화’, ‘세외수입 부서별 징수 실적 분석’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자 한다.

아울러 관계자 대책보고회 또한 개최해 목표 달성, 징수율 향상 방안을 논의하는 등 다방면으로 애쓸 계획이다.

이외에도 종로구는 올 한해 주민이 체감하고 만족할 수 있는 세무행정 서비스 제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대표적 예로 민원인 편의 제공과 이산화탄소 감축의 일거양득 효과가 기대되는 ‘종이 없는 고지서’ 전자 송달 확대, 세무 상담과 불복 청구 지원을 도울 ‘마을세무사’ 및 납세자 고충을 덜어줄 ‘납세자보호관’ 제도 운영을 들 수 있다.

한편 종로구는 지난해 자체 재원인 지방세와 세외수입 2154억원을 징수함으로써 목표액보다 97억원을 초과 달성한 바 있다.

초과액은 2024년 세출예산에 편성, 종로구민을 위한 각종 사업에 고루 투입한다.

정문헌 구청장은 “세금을 성실히 납부해 준 구민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세금이 한 푼도 낭비되지 않고 구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값지게 사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