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목계별신제’에서 전통문화 체험하세요오는 3일과 4일 엄정면 목계리 남한강변에서
  • 김만식 기자
  • 승인 2014.10.01 20:57
  • 댓글 0
▲ 중원문화를 대표하는 전통문화 축제인 목계별신제가 오는 3일부터 4일까지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남한강변에서 열린다. (사진=충주시)

중원문화를 대표하는 전통문화 축제인 목계별신제가 오는 3일부터 4일까지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남한강변에서 열린다.

인근의 가흥창과 함께 육로교통이 발전하기 이전까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내륙포구로 수운교통의 중심지였던 목계는 물류와 문화가 서울과 지역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문화 허브 역할을 했던 곳으로, 남북과 동서의 문화가 만나고 융합해 새로운 문화를 창조해 내는 문화 용광로로서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목계별신제이다.

중원목계문화보존회(회장 유홍무) 주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시민들에게 중원문화의 발상지이자 중심이라는 자긍심을 심어주고, 전통문화의 복원과 재현을 통해 관람객에게 우리문화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3일 오후2시 민속놀이 한마당 향토가요열전을 시작으로 국악공연, 사물놀이 몰개 공연, 제머리 마빡 꼭두놀이, 전국 엄마밴드 페스티벌 등이 열린다.

행사 이틀째인 4일에는 오전10시 별신제 별신굿을 시작으로 읍면동 대항 줄다리기, 엄정 내챙이밴드의 색소폰 공연, 사물놀이와 국악공연,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동ㆍ서편 줄다리기, 뱃노래 시연 등이 펼쳐지며, 마지막은 송신굿으로 내년을 기약한다.

또한 부대행사로 고무신 벗어 멀리 보내기, 제기차기, 투호 등 전통 민속놀이 한마당 잔치가 열리며, 수시로 푸짐한 경품 추첨이 마련된다.

행사 관계자는 “목계별신제는 별신굿과 줄다리기, 난장의 세 가지 요소가 결합된 우리나라 전통장시 축제로, 특히 지름 1.5m가 넘고 그 무게만도 한쪽편이 5톤 정도에 이르는 줄을 이용한 목계줄다리기는 우리의 대표적인 대동놀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전통문화를 즐기고 체험하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만식 기자  redstar@jbe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