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구미시, 인력 증원 없이 본청 국 2개 늘린다‘첨단산업국’, ‘미래교육돌봄국’ 신설···구미재창조 본격 추진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4.23 13:19
  • 댓글 0
   
▲ 구미시청사전경(사진=구미시)
[중부뉴스통신] 구미시가 오는 7월 민선 8기 반환점을 도는 시점에 맞춰 자치조직권 확대와 연계, ‘구미재창조’ 본격 추진을 위한 조직개편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조직 효율화와 내실화를 최우선으로 불필요한 일 버리기와 유사·중복 기능 통폐합을 통해 공무원 인력의 증원 없이 본청에 국 2개를 늘리는 등 조직을 혁신한다.

신설한 ‘첨단산업국’은 반도체·방산 등 미래 첨단산업을 세분화해 산업별 전문성을 강화하고 ‘미래교육돌봄국’은 현 정부 국정 기조와 경북도의 저출생과의 전쟁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구·청년·출산·돌봄·보육·교육을 한 곳으로 집중한다.

시는 첨단산업의 전략적 육성,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에 초점을 맞춰 산업·교육·복지·농업 분야의 핵심 기능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시의회 심의를 거쳐 2024년 7월 1일에 시행할 계획이다.

반도체·방산·항공·로봇·이차전지 등 미래 성장을 선도할 먹거리산업을 담당하는‘첨단산업국’을 신설한다.

신산업정책과, 반도체방산과, 전략산업과를 배치하고 국책프로젝트인 반도체 특화단지와 방산 혁신클러스터 선정을 바탕으로 로봇 등 전략산업을 육성해 구미 50년 미래 먹거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저출생 극복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미래교육돌봄국’을 신설,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인구청년과, 아이돌봄과, 교육청소년과, 가족정책과를 집약해 출산, 돌봄, 보육 기능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지역혁신 중심 대학지원 체계, 글로컬 등 지방대학 육성과 교육특구 관련 기능도 강화해 정책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구미재창조’본격 추진을 위해 각종 현안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5급 부서도 기능을 강화한다.

△‘투자유치과’신설 △2025년 제26회 아시아육상경기선수권대회 전담 한시 기구‘아시아육상추진단’신설 △노인장애인과를 ‘어르신복지과’, ‘장애인복지과’로 분리·확대 △농촌지역 정주 여건 개선과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농촌활력과’신설 △농식품 생산·유통·산업·푸드테크 기능을 전담하는‘농식품산업과’로 개편한다.

이번 조직개편은 자체 조직진단으로 직무분석을 시행, 불필요한 일 버리기 등 업무 프로세스 개편을 병행해 조직 운영의 효율화와 내실화에 중점을 두고 공무원 인력의 증가 없는 개편안을 마련했다.

김장호 시장은 “지금 구미는 미래 50년 성장을 위한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하는 중요한 시기다”며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지난 2년간 만들어온 혁신 기틀을 바탕으로 구미재창조의 발판을 시정 전 분야에서 확보해 나가겠다”고 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