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삐삐를 보면 인생이 보인다파주 교하도서관, 미파솔 공유학교 연계 부모 특강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5.16 08:25
  • 댓글 0
   
▲ 삐삐를 보면 인생이 보인다
[중부뉴스통신] 기계가 사람의 능력을 넘어서는 세상에서 사람에게 요구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양육철학과 독서 육아에서 찾는 부모들이 늘고 있다.

인공지능과 로봇공학 등 과학기술의 빠른 발전으로 자녀 교육에 대한 부모의 관심과 고민도 달라진 것이다.

교하도서관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지원청과 협업해 운영 중인 ’공유학교‘는 인문학 교육을 통해 학생들의 인성과 사고력을 다져 미래 역량을 기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삐삐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라는 제목으로 5월 16일 교하도서관에서 열리는 공유학교 연계 특강은 이 분야에 관심 있는 부모에게 추천할 만한 강의로 린드그렌의 전기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을 우리말로 옮긴 이명아를 초대했다.

‘내 이름은 삐삐 롱스타킹’을 비롯해 ‘에밀은 사고뭉치’ 등 50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이 세계의 어린이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주는 어린이 고전이라 할 수 있다.

작가 린드그렌은 스웨덴의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아동 체벌 금지와 원전 반대, 동물보호법 개정에 앞장서는 등 평화주의자 삶을 살았다.

? 임봉성 교하도서관장은 "린드그렌의 문학과 삶을 통해 자녀와 함께 성장하는 부모의 삶을 그리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