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여행의 마침표, 검역으로 찍어요”코로나19 유입 차단에 헌신한 검역 유공자 등 보건복지부장관 · 질병관리청장 표창 수상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5.20 17:39
  • 댓글 0
   
▲ 질병관리본부(사진=PEDIEN)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질병관리청은 2024년 ‘제12회 검역의 날’을 맞아 2024. 5. 20. ~21. 이틀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13개 국립검역소 검역관들과 함께하는 ‘검역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검역의 날은 조선시대의 ‘불허온역진항장정’ 제정일에 따라 2013년부터 검역의 중요성과 뜻을 기리기 위해 매년 5월 20일로 정하고 있으며 올해로 12회째를 맞아 전국 국립검역소에서 약 200명의 검역관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위기단계가 지난 5월 1일에 가장 낮은 단계인 관심단계로 하향된 이후 처음 개최된 것으로 그간 코로나19 등 해외 질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애써왔던 검역관들의 노력을 돌아볼 때 더욱 의미가 깊다.

이날 행사에는 해외감염병의 국내 유입 및 확산을 차단해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한 김미경 검역관 등 검역현장에서 공적이 우수한 총 57명에게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7점, 질병관리청장 표창 50점이 수여됐다.

이와 함께 ‘안전한 길을 여는 검역’을 주제로 약 2개월 간 실시한 ‘2024년 대국민 대상 검역 슬로건·캐릭터 창작 공모전’의 각 부문 대상에 대한 질병관리청장 상장 및 상금 시상을 진행했으며 “여행의 마침표, 검역으로 찍어요”, 검보가 각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동시에 검역 업무 발전 워크숍을 통해 코로나19 일상회복 등 대내외 환경변화에 따라 Q-CODE, 자동검역심사대 등 IT 시스템을 접목해 검역을 효율화하고 코로나19 위주의 차단 중심 검역에서 이동성을 보장하는 예방 중심 검역으로 무게중심을 옮기기 위한 국가검역체계의 개편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만, 일상회복에 따른 국가검역체계 개편 방안은 연내 확정해 시행할 계획에 있다.

또한 해외 파병부대와 협업을 통한 감염병 예방교육 사례, 공항 내 음압격리실 구축 운영 등 검역소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검역은 최일선에서 해외로부터 질병의 유입과 확산을 예방해 국민의 건강뿐만 아니라 사회적·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임을 강조하면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회복한 만큼, 해외로부터의 질병의 유입과 확산을 예방함으로써 안전한 건강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국가 검역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