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순창군, 제61회 전북도민체전 D-100 카운트 다운 돌입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4.05.29 11:49
  • 댓글 0
   
▲ 순창군, 제61회 전북도민체전 D-100 카운트 다운 돌입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순창군이 전북특별자치도민의 화합장이 될 ‘제61회 전북도민체전’을 100일 앞두고 대회 준비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전라북도에서 전북특별자치도로 새롭게 출범한 이후 처음 맞는 도민체전이 순창군에서 개최됨에 따라 더욱 의미 크다.

군은 29일 2024년 제61회 전북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 개최 D-100일을 맞아 대회 조직위원회에 개폐막식 연출보고와 D-100일 카운터기 제막식을 갖고 성공적 개최를 위한 본격적인 분위기 조성에 돌입했다.

이번 대회는 2014년 이후 10년만에 순창군에서 열리는 대회로 ‘행복담는 순창에서 함께여는 특별자치도’라는 슬로건으로 9월 6일부터 9월 8일까지 3일간 개최되며 3주 뒤인 9월 27일부터 9월 29일은 제18회 전북특별자치도장애인체육대회가 치러진다.

군은 대회기간 중 순창군을 방문하는 선수단과 관람객은 2만 5천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군은 지난해 7월 도민체전 TF팀을 신설하고 지난 1월 경찰서 교육지원청,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대회 자문기구인 조직위원회를 구성해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성화봉송, 교통, 주차, 의료 등 핵심적으로 챙겨야 할 과제에 대해서는 실무추진단을 구성해 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빈틈없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군은 우선 39개 종목별 경기장을 조기에 선정 완료하고 선수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도록 공설운동장 육상트랙 보수, 생활체육운동장 인조잔디 교체, 파크골프장 신설 등 관내 체육시설 곳곳을 새롭게 단장하고 있다.

앞으로 군은 외부 손님맞이를 위해 경찰, 소방, 의료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안전체계를 구축하고 자원봉사, 주차, 교통, 의료지원 등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해 안전하고 쾌적한 대회로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최영일 순창군수는 “차질없는 준비로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순창군이 더욱 높이 도약하고 전북도민이 하나로 화합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민체전의 서막을 알리는 개막식은 9월 6일 순창군 공설운동장서 열리며 ‘행복품은 천년의 명작’이라는 주제로 화려한 멀티미디어 쇼를 비롯해 드론, 축하가수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