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도, 농번기 농촌인력종합상황실 가동농촌인력중개센터 37개·공공형계절근로제 10개소 운영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4.05.30 08:41
  • 댓글 0
   
▲ 전남도, 농번기 농촌인력종합상황실 가동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전라남도는 봄철 농번기 농촌 인력난 해소를 위해 농촌인력 종합상황실을 가동하고 농촌인력중개센터 37개소, 공공형 계절근로제 10개소 운영 등을 통해 농번기 인력지원 사업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농촌인력중개센터는 인근 농촌과 도시의 구직자를 연계해 인력을 지원한다.

전남도, 시군, 농협이 협업해 농협지역본부에 광역형 1개소와 시군별로 지역 단위농협에 36개소가 운영된다.

공공형 계절근로제는 취약 농가 및 소농 위주의 농가에 하루 단위로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지원한다.

순천농협, 나주배원협, 곡성농협, 고흥 풍양농협·흥양농협·팔영농협, 화순 도곡농협, 강진 도암농협, 해남 황산농협, 무안 서남부채소농협 등 10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전남도가 운영하는 인력중개사업은 하루 인건비가 10만~12만원 수준으로 사설인력사무소의 통상 인건비보다 보통 20% 이상 저렴하다.

최소 작업 1주일 전 인력중개센터에 필요 인력을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강하춘 전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서는 농촌인력중개센터와 공공형 계절근로제를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며 “현장의 인력 상황과 인건비 동향을 수시로 모니터링해 농업인이 영농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농번기 인력문제 해소를 위해 올해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5천818명을 배정받았다.

이 중 현재 3천534명이 입국해 농가에 배치됐다.

남은 인원도 농가의 영농상황에 맞춰 입국할 예정이며 도청 전 직원은 오는 6월 14일까지 농촌일손돕기 활동을 펼친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