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닥터-카’운영 협력 맞손에쓰-오일 지난 2019년부터 매년 1억원씩 후원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6.11 07:56
  • 댓글 0
   
▲ 울산광역시청사전경(사진=울산광역시)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시는 6월 11일 오후 3시 시청 본관 시장실에서 에쓰-오일의 울산권역 닥터-카 운영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김두겸 울산시장, 김보찬 에쓰-오일 유시에이치, 정융기 울산대학교병원장이 참석해 ‘닥터-카’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한다.

닥터-카는 도로 위 응급실이라고 불리며 간호사나 응급구조사만 타는 일반구급차와 달리 외과나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가 탑승해 직접 환자를 처치하며 이송한다.

울산권역 닥터-카는 지난 2017년 9월부터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시범 운영하다 2019년 초 운영비 부족으로 한때 중단되기도 했다.

이에 지난 2019년 5월 에쓰-오일이 지역 사회공헌사업으로 울산시민들의 생명과 직결된 닥터-카의 지속적 운영을 돕기 위해 1억원을 후원하며 운영이 재개됐다.

이후 에쓰-오일은 매년 1억원을 후원하고 울산시가 2,000만원을 지원함으로써 닥터-카 운영의 안정적 기반이 마련됐다.

지난 7년간 중증외상환자의 생존율 향상을 위해 365일 24시간 쉼없이 운영되며 총 165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협력해 준 에쓰-오일과 울산대학교병원에 감사드리며 민관 상호협력으로 응급의료의 안전망 구축이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