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부평구, 민간부문 탄소중립 지원을 위한 미니태양광 보급사업 추진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6.11 13:13
  • 댓글 0
   
▲ 부평구, 민간부문 탄소중립 지원을 위한 미니태양광 보급사업 추진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부평구는 11일부터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민 주도형 친환경 에너지 생산체계 구축 및 탄소중립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공동·단독주택, 일반건축물 베란다 난간 및 경비실 옥상에 미니태양광 설비 설치 시 구가 보조금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400W와 800W 두 가지 종류가 있다.

구는 구비 1천500만원을 들여 약 83가구에 미니태양광 보급을 지원할 예정이다.

단, 올해 인천시가 선정한 미니태양광 참여업체와 계약한 후 설치할 경우에만 보조금 지원이 가능하다.

선정 업체는 △솔라테라스㈜ ☎1566-3221 △중앙에너지 ☎032-812-0302 △㈜미림에너텍 ☎032-577-5292 등 세 곳이다.

이번 태양광 보급사업으로 구민들이 설치 금액의 20%만 부담해 설치가 가능함에 따라 경제적 이유로 설치를 고민하는 구민들에게 참여의 문턱을 낮췄다.

또한 공동주택 동일단지 10가구 이상 동일용량 단체신청 시 10% 추가지원이 가능해 최대 90%까지 보조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미니태양광 800W 설치 시 월평균 350kWh 정도의 전기를 사용하는 가정의 경우 한달에 약 2만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구는 탄소포인트제도 병행 홍보해 절감된 전기량만큼의 인센티브를 추가로 받을 수 있게 함으로써, 구민들이 더 큰 절감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참여 신청은 참여업체가 신청자들의 서류를 모아 기후변화대응과로 접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부평구 누리집의 소통과 참여→부평알림→고시/공고/입법예고→‘2024년 미니태양광 보급사업’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미니태양광은 구민들이 전기요금 절감을 즉각적으로 체감할 수 있어 시민 만족도가 높다”며 “에너지 비용 부담 완화를 통해 구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조금이나마 줄어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지난 2016년을 시작으로 지속해서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총 371가구에 145.17kW의 미니태양광을 보급한 바 있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