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13개 읍·면 긴급 대책회의 개최대남 오물 풍선 살포 등 비상사태 대응 방안 논의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6.11 13:20
  • 댓글 0
   
▲ 강화군청전경(사진=강화군)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강화군이 지난 10일 13개 부읍면장 및 관련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윤도영 권한대행 주재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살포 및 관내 산불 발생 현황을 파악해 군민 혼란을 최소화하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윤도영 권한대행은 대남 오물 풍선 발견 시 대처 방법에 대한 군민 홍보를 강화하고 산불 등 각종 재난 발생 시에도 신속하게 대응해 줄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비상사태를 대비해 군민들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주민 대피시설 점검은 물론, 각종 회의 등을 통해 비상 국민 행동 요령을 안내하도록 당부했다.

또한, 오물 풍선 살포 및 산불 조기 대응을 위해 각 읍·면에서 재택으로 실시했던 야간 당직을 한시적으로 유인 당직으로 전환해 실시하기로 했다.

윤도영 권한대행은 “긴급 상황에 대비해 관련 부서 및 읍·면의 대응 체계를 정비하고 군부대, 소방서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도 협력해 군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